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검색 결과

1-10 결과 1000 쿼리에 대한 «suv»

2019년 1월 16일 (수) 오전 7:20 SK엔카닷컴, “중고 SUV 부문 투싼·X5 관심”

조사분석 대상은 국산과 수입의 2015년식의 인기 SUV 모델 각 10종이다. 국산은 ▲싼타페 ▲투싼 ▲스포티지 ▲쏘렌토 ▲티볼리 ▲코란도 ▲렉스턴 ▲QM3 ▲캡티바 ▲트랙스 등으로 나타났다. 수입의 경우 ▲레인지로버 스포츠 ▲BMW X5 ▲벤츠 GLA-클래스 ▲지프 체로키 ▲포드 익스플로러 ▲폴크스바겐 티구안 ▲도요타 RAV4 ▲볼보 XC60 ▲렉서스 NX300h ▲푸조 2008이다. 세부등급은 모델 별로 동일한 수준에서 비교했다. 매물의 세부 정보를 자세히 보려면 반드시 매물을 클릭해야 하기 때문에 관심도는 매물조회수를 기준으로 파악했다는 게 SK엔카닷컴 측의 설명이다. 결과는 투싼의 조회수가 약 2만1000회, X5는 약 1만9000회였다. 이달 가장 빨리 판매된 SUV는 관심도와는 248

2019년 1월 16일 (수) 오전 3:00 닛산, '배출가스·연비 조작'이어 허위광고 혐의…공정위 檢고발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배출가스 기준 인증을 조작, 수억원대 과징금과 판매정지명령을 받았던 닛산이 이번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검찰 고발을 당했다. 조작한 배출가스 인증을 광고에 이용해 소비자들을 기만했다는 것이다. 공정위는 16일 배출가스와 연비 관련 허위 광고를 한 한국닛산과 닛산본사에 부당한 표시·광고 혐의로 시정명령과 과징금 9억원을 부과하는 한편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닛산은 앞서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으로부터 2014년형 인피니티 Q50 차량의 연비를 부풀려 신고하고 스포츠 유틸리티(SUV) 차량 캐시카이의 배출가스 인증을 조작했다는 혐의로 고발당한 바 있다. 이후 닛산은 환경부가 캐시카이에 내린 판매정지 조치, 리콜 명령 등을 취소해달라고 42

2019년 1월 16일 (수) 오전 1:19 겨울철 인기 SUV 1위는 '국산 현대 투싼, 수입 BMW X5'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인기 SUV모델을 대상으로 지난 12월 매물 조회수, 평균판매기간, 시세변동폭 등을 자체 조사한 결과 국산차 부문에서는 현대투싼, 수입차 부문에서는 BMW X5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조사 대상은 ▲현대 싼타페 ▲현대 투싼 ▲기아 스포티지 ▲기아 쏘렌토 ▲쌍용 티볼리 ▲쌍용 코란도 ▲쌍용 렉스턴 ▲르노삼성 QM3 ▲쉐보레 캡티바 ▲쉐보레 트랙스 등이다. 수입은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BMW X5 ▲벤츠 GLA-클래스 ▲지프 체로키 ▲포드 익스플로러 ▲폭스바겐 티구안 ▲토요타 RAV4 ▲볼보 XC60 ▲렉서스 NX300h ▲푸조 2008 등이다. 세부등급은 모델 별로 동일한 수준에서 비교했다. 소비자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SUV는 국산차 현대 투싼과 수입차 BMW X5였다. 투싼의 매물 조회 수는 2만 1000회, X5의 매물 조회 수는 1만 9000회였다. 국산SUV의 36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11:00 美 시장 반등 노리는 ‘제네시스’…잇단 호평 속 판매망 완성 ‘눈앞’

먼저 현지 시장 반응이 뜨겁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19 디트로이트모터쇼’를 통해 제네시스 G70가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동 중인 전문 기자단 심사로 이뤄지는 만큼 빠른 브랜드 인지도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여기에 모터트렌드, 카앤드라이버 등 현지 유명 매체 평가에서도 잇단 호평을 받으며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시장 공략을 위한 준비도 순조롭다. 제네시스는 올해 상반기 북미 딜러망 구축을 완료하고 공격적인 마케팅 전개를 준비하고 있다. 그동안 제네시스는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전용 딜러망 구축이 지지부진해 222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8:45 [비즈 프리즘] 현대차 코나·제네시스 G70, 글로벌 브랜드 누르다

현대차의 코나와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이 북미 ‘올해의 차’로 나란히 선정됐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북미에서 한국 완성차가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2관왕을 거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에서 현대차의 코나가 유틸리티(SUV) 부문, 제네시스 G70이 승용 부문에서 각각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 1994년 시작한 ‘북미 올해의 차’ 선정에서 한 업체가 2관왕을 차지한 것은 혼다(2006년), 포드(2010년), 쉐보레(2014년), 그리고 이번 현대차·제네시스까지 4번뿐이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60여명이 해당연도에 22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6:00 현대차, ‘북미 올해의 차’ 첫 2관왕… 판매 반등 新엔진 장착

현대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한국 완성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2개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투표로 선정되는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한 업체가 2개 부문을 동시에 수상한 것은 1994년 시상식이 시작된 후 이번이 네 번째다. 이를 계기로 현대차가 미국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차는 14일(현지 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개막된 ‘2019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70과 코나가 각각 승용차 부문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에서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의 차는 승용차, 트럭, SUV 등 3개 부문의 신차를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한다. 현대차는 2009년(제네시스 21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6:00 페라리 심장 품은 ‘슈퍼SUV’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슈퍼카의 주행 성능이 결합되면 어떤 모습일까. 지난해 11월 말 출시된 마세라티의 르반떼 GTS는 이 물음에 해답을 제시한다. 르반떼 GTS는 마세라티의 첫 SUV인 르반떼에 8기통 엔진을 얹었다. 2016년 처음 출시된 르반떼는 지난해에도 국내 시장에서 700대가량이 팔리며 럭셔리 SUV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여기에 폭발적인 주행 능력을 더한 르반떼 GTS에 마세라티는 ‘럭셔리 슈퍼 SUV’란 별명을 붙였다. 럭셔리 SUV 시장에서 스포츠카 같은 주행 성능으로 또 한 번 돌풍을 일으키겠다는 것이다. 6기통 엔진의 르반떼에 8기통 엔진을 탑재하는 데는 꼬박 2년이 걸렸다. 머리를 맞댄 마세라티와 21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6:00 “8년 슬럼프 버티니 기회 오더라”

지은희(33·한화큐셀·사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는 한국인 선수 가운데 맏언니다. 국내 무대에선 황혼기라는 말을 들을 나이지만 최고령에도 2017년과 지난해 2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LPGA투어 통산 4승 가운데 2승을 30대에 올린 지은희는 “20대 때 8년 동안 우승 없이 슬럼프에 빠졌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더니 서른 넘어 다시 정상에 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그는 17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 포시즌GC(파 71)에서 열리는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출전으로 2019시즌을 시작한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는 지난해 챔피언들만 초청받는 별들의 잔치다. 지난해 KIA클래식 65

2019년 1월 15일 (화) 오전 11:54 G70·코나 '북미 올해의 차'… 현대차, 첫 2관왕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자동차 시상식인 ‘북미 올해의 차’를 휩쓸었다. 중국 등 후발주자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상품성 및 브랜드 이미지를 유럽차, 프리미엄 수준으로 올려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날아든 낭보다.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대 자동차 격전장인 북미 시장에서 판매 부진, 수익성 악화로 고전한 끝에 작년부터 대대적인 체질 개선에도 착수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시상이 분위기 반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현대차그룹의 제네시스 G70과 현대차 코나가 각각 승용(car) 부문과 유틸리티(SUV) 19

2019년 1월 15일 (화) 오전 11:53 사양 속인 한국토요타에 과징금 8억

국내 판매 차엔 보강재 빼놓고 / “美서 최고 안전 차량 뽑혀” 광고 한국토요타가 미국에서 판매되는 차와 다른 성능의 차를 국내 시장에 팔면서 “미국에서 최고안전차량에 선정됐다”는 광고를 하다가 억대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한국토요타자동차에 광고 중지 명령과 함께 과징금 8억1700만원을 부과했다고 15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토요타는 2014년 10월부터 국내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인 ‘RAV4’를 팔면서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최고안전차량으로 선정된 차량이라고 광고했다. IIHS에서 최고안전차량에 선정되려면 5개 충돌실험항목에서 최고등급(GOOD)을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