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Hub 과 함께 가장 핫한 토픽에 관한 새로은 소식들을 분단위로 받아보세요. 지금 설치하세요

검색 결과

1-10 결과 1000 쿼리에 대한 «mvp»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6:00 득점기계 하든, 코비 제쳤다

거침없는 득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털보 가드’ 제임스 하든(30·휴스턴·사진)은 자신감이 넘쳤다. 하든은 15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센터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멤피스와의 안방경기에서 57점을 폭발시키며 휴스턴의 112-94 승리를 이끌었다. 팀의 주축 멤버인 가드 크리스 폴 등이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상대의 집중 마크에 시달렸지만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앞세워 상대 골밑을 공략했다. 적극적 돌파로 반칙을 이끌어낸 그는 자유투 18개를 얻어내 17개를 성공시켰다. 하든의 야투 성공률은 51.5%였다. 전날 올랜도와의 경기에서 3점슛 17개를 던져 단 1개만 성공시키는 41

2019년 1월 15일 (화) 오전 7:36 SK 김태훈, 연봉 1억8000만원에 도장…구단 역대 최고 인상률

SK는 김태훈과 지난해 4000만원보다 1억4000만원(350%) 오른 1억8000만원에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15일 밝혔다. 김태훈은 구단을 통해 “역대 최고인상률로 계약해 준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올 시즌 더욱 발전한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한동민은 팀 내 최고 인상액 기록을 세웠다. 올해 연봉은 3억3000만원으로 지난해 1억5000만원에서 1억8000만원(120%) 인상됐다. 또한 KBO리그 대졸 선수 최초로 40홈런을 쳤고 SK 역대 타자 한 시즌 최다 타점 기록(종전 기록 113타점)을 갈아치웠다. 한동민은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끝내기 홈런, 한국시리즈 28

2019년 1월 14일 (월) 오후 11:36 준비됐다는 손흥민과 우레이…한·중 에이스 격돌 임박

한국과 중국 축구를 대표하는 손흥민(27·토트넘)과 우레이(28·상하이 상강)가 격돌을 앞두고 있어 양국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국과 중국은 16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티르(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한국과 중국은 앞서 열린 1, 2차전에서 모두 승리를 거둬 승점(6점)은 동률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골득실은 +2에 그쳐 중국(+4)에 밀린 2위에 머물고 있다. 한국이 중국을 상대로 승리해야 조 1위를 차지, 이후 수월한 일정을 보낼 수 있다. 조 1위를 노리는 한국은 14일에서야 23인 완전체를 이뤘다. 토트넘과 대한축구협회의 15

2019년 1월 14일 (월) 오후 9:45 밀워키, 그랜달과의 계약 공식 발표… 1+1년-최대 32M

‘FA 재수’를 택한 야스마니 그랜달(31)과 밀워키 브루어스의 계약이 공식 확정됐다. 단 1년 계약이 아닌 1+1년 계약인 것으로 보인다. 밀워키 구단은 15일(이하 한국시각) 그랜달과 1년-1825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신체검사를 통과한 공식 계약 체결이다. 이후 미국 팬크레드 스포츠 존 헤이먼은 밀워키와 그랜달의 계약이 1+1년 계약이라고 같은 날 밝혔다. 2020시즌에 구단 옵션이 걸려있는 것. 이에 따르면, 2019시즌에 1600만 달러를 받으며, 2020시즌에는 1600만 달러의 구단 옵션이 걸려있다. 바이아웃 금액은 225만 달러. 즉 보장 금액은 1825만 달러다. 이어 최우수선수(MVP)를 1

2019년 1월 14일 (월) 오후 6:00 이승현-허웅, 158연승과 함께 떠나다… 29일 전역 앞두고 최종전

상무는 14일 수원 경희대 국제캠퍼스 선승관에서 열린 2018∼2019 한국농구연맹(KBL) D리그 1차 대회 결승전에서 현대모비스에 98-73으로 이겼다. 선수 대부분이 프로에서 주전으로 뛰다 입대한 상무는 2009년 여름리그 이후 158연승을 이어갔다. 29일 전역을 앞둔 병장 이승현(27·오리온)이 15득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최우수선수(MVP)를 받았고 허웅(26·DB)이 12득점, 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이승현, 허웅, 김창모(28·DB), 김준일(27), 임동섭(29·이상 삼성), 문성곤(26·KGC) 등 6명은 전역 후 곧장 소속 구단으로 복귀해 정규리그에 투입된다. 올 시즌 중위권에서 6강 플레이오프 33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8:45 이승현·허웅·김준일 "무사히 전역, 다들 고생 많았어"

이훈재 감독이 이끄는 상무는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선승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18~2019 KBL D리그 1차 대회 결승전에서 98-73, 25점차 대승을 거두고 우승과 함께 D리그 연승을 158경기로 늘렸다. 이날 경기가 관심을 모은 건 29일 전역을 앞둔 주축 선수들이 프로농구 정규리그 판도에 영향을 크게 미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승현(15점 10리바운드 5어시스트), 허웅(12점 8어시스트), 김준일(16점), 임동섭(13점), 문성곤(9점 9리바운드), 김창모(8점) 모두 상무 유니폼을 입고 뛰는 마지막 경기에서 팬들의 기대를 충족했다. 최우수선수(MVP)상을 수상한 이승현은 "마지막까지 7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8:27 제대 앞둔 상무 이승현 “프로농구 복귀만 기다렸다”

상무는 수원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선승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D리그(2군) 1차 대회 결승에서 이승현(15점·11리바운드·5어시스트), 허웅(12점·4리바운드·7어시스트), 김준일(16점·4리바운드) 등 전역예정자들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모비스에 98-73으로 승리를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승현은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했다. 정규리그에서 8전 전승으로 결승에 오른 상무는 2009년 서머리그를 시작으로 D리그 158연승(정규리그 138승·플레이오프 3승·챔피언결정전 16승)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는 상무의 전역예정자(1월 29일 전역 예정) 이승현(오리온), 김준일, 임동섭(이상 8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7:36 "말년병장들, 살아있네" 상무 농구단 158연승…MVP 이승현

이훈재 감독이 이끄는 상무는 14일 경기도 수원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선승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18~2019 KBL D리그 1차 대회 결승전에서 98-73, 25점차 대승을 거뒀다. 정규리그에서 8전 전승으로 결승전에 오른 상무는 이승현, 허웅, 임동섭, 김준일 등 국가대표 출신들을 앞세워 경기를 손쉽게 풀었다.D리그 연승 기록을 158경기로 늘렸다. 이달 29일 전역을 앞둔 말년 병장 이승현(15점 10리바운드 5어시스트), 허웅(12점 8어시스트), 김준일(16점), 임동섭(13점), 문성곤(9점 9리바운드), 김창모(8점)가 활약하며 팬들의 기대를 충족했다. 이승현이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다. 주전급 선수들이 많아 리그 판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6강 플레이오프 9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1:33 美 반등 노리는 현대·기아…“올해 키워드는 SUV·신차·제네시스”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와 신차, 제네시스 브랜드 등 3가지 키워드를 앞세워 미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저성장 기조 장기화에 따라 미국 자동차 시장 역시 성장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SUV 라인업을 강화하고 제네시스 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역시 녹록치 않은 2018년 한 해를 보냈다. 일부 SUV 차종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주력 모델 판매 부진이 더해지면서 연간 판매대수가 0.6% 줄어든 126만7619대를 기록했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차가 1.1% 줄어든 67만7946대, 기아차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58만9763대로 집계됐다. 다만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현대·기아차는 작년 미국 시장 누적 판매량 2000만대를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2018년까지 누적 판매대수는 6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1:25 [정재우의 오버타임] 역대 2명뿐인 신인왕 출신 MVP, 강백호가 걸어야 할 길

KT 위즈 강백호(20)는 지난해 ‘슈퍼루키’라는 예상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줬다. 투타에 걸쳐 모두 뛰어난 잠재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 받던 그를 KT 수뇌부가 어떻게 기용할지부터 관심을 불러 모았고, 결국 타자의 길로 들어서서 엄청난 괴력을 뽐냈다. 138경기에서 타율 0.290, 29홈런, 84타점을 기록하며 ‘가볍게’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KT의 보상은 화끈했다. 13일 KT는 강백호와 연봉 1억20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프로야구 최저연봉인 2700만원에서 무려 344%(9300만원)가 인상된 금액이다. 프로 2년차 역대 최고액이다. 지난해 고졸 신인 최다홈런을 터트린 그가 역대급 연봉홈런까지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