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백년손님’ 마라도 박서방, ‘언니네 라디오’에 장모님 사연 보내

2017년 6월 8일 (목) 오전 6:16

1 0

[TV체크] ‘백년손님’ 마라도 박서방, ‘언니네 라디오’에 장모님 사연 보내

8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마라도 박 서방이 장모 박 여사가 ‘남자가 되어간다’며 라디오에 고민 상담 사연을 보낸 모습이 공개된다.

마라도 박 서방은 평소 즐겨 듣는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고민이 담긴 사연을 보냈다. 상남자 같은 장모의 성격 탓에 ‘장모님이 아니라 장인어른 같다’고 느끼고 있던 박 서방이 “장모님이 점점 더 상남자가 되어가는 것이 사위로서 걱정”이라고 사연을 보내 상담을 요청한 것.

평소 박 여사는 큰소리로 호통을 치고, 신던 양말을 신고 입던 옷을 그대로 입은 채 잠자리에 들고, 뭐든 술로 담가 먹는 등 상남자적인 면모를 보여왔다. 이에 박 서방은 사연을 통해 “결혼 전 상견례를 했을 때 만났던 장모님의 모습이 그립다”며 “장모님이 그때로 돌아왔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전했다.

이 사연을 듣던 DJ 송은이, 김숙은 “우리에게 보낼 사연이 아닌 것 같다”며 “장모님이 뭐가 잘못된 거냐”며 의아해 했다. 결국 송은이와 김숙은 청취자들에게 도움을 구했다. 청취자들의 기발한 제안을 들은 박서방은 무릎을 쳤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청취자들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면서 결론은 쉽사리 나지 않았다.

이에 송은이와 김숙은 청취자들에게 ‘상남자 장모를 그대로 받아들여야 할지, 습관을 고쳐야 할지 결정해달라’며 대국민 투표(?)를 진행했다. 과연 대국민 투표로 박 서방의 고민이 해결됐을 지, 그 결과는 8일 밤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출처 : sport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