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용자 10명 중 4명, 100만원 이상 스마트폰 구입”

2018년 10월 14일 (일) 오전 1:27

3 0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지난해 4분기 SK텔레콤 이용자의 10명 중 4명은 100만원대 이상 고가 스마트폰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광온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이후 플래그십 단말기 출고가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이후 이동통신 3사에서 출시된 스마트폰 플래그십 모델 67개 가운데 34개의 출고가가 100만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의 가격대별 판매량을 기간별로 보면, 고가폰(출고가 60만원 이상) 판매 비중은 작년 1분기 52.2%에서 같은해 4분기 63.7%로 11.5%포인트 증가했다.

100만원 이상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 비중은 같은기간 13.5%에서 39.9%로 3배 가까이 늘었다. 10명 중 4명꼴로 100만원 이상 스마트폰을 구매한 셈이다.

2017년 이후 출시된 67개 모델 가운데 80만원대 스마트폰은 7종에 불과했다. 반면 90만원대는 18종, 100만원 이상은 34종이다.

. 통계청 소비자물가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 통신서비스 물가는 100.08에서 올해 1분기 99.56, 2분기 98.93으로 감소 했지만 같은 기간 단말기 물가는 지난해 1분기 98.53에서 올해 1분기 101.52, 2분기 104.86으로 상승했다.

박광온 의원은 “선택약정율 상향, 취약계층 요금감면 확대, 알뜰폰 지원 등 그간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한 정부 정책은 통신사에만 집중됐다”며 “단말기 완전자급제 등 단말기 가격을 낮추기 위한 정책이 함께 병행될 때 국민들이 통신비 절감의 효과를 피부로 느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