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골든스테이트, 2차연장 혈투 끝에 역대 2위 28연승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4:13

2 0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2차 연장까지 치르는 혈투 끝에 보스턴을 꺾고 개막 24연승과 함께 역대 최다연승 2위인 28연승을 달성했다.

골든스테이트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TD 가든에서 벌어진 2015~2016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와 경기에서 124-11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골든스테이트는 개막 24연승은 물론 지난 시즌 막판 4연승을 더해 28연승을 달렸다. 2012~2013시즌 마이애미 히트가 기록한 27연승을 뛰어 넘어 NBA 역대 최다 연승 단독 2위에 올랐다.

앞으로 있을 5경기를 모두 승리할 경우 1971~1972시즌 LA 레이커스가 세운 역대 최다 연승 기록인 33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지난 경기 동부컨퍼런스 강호 인디애나 페이서스를 꺾으며 첫 고비를 넘긴 골든스테이트지만 보스턴과의 경기는 더욱 힘겨운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스플래쉬 듀오'의 한 축인 클레이 탐슨이 인디애나전에서 발목을 다치며 이날 경기에 결장했기 때문이다. 주전 스몰포워드 해리슨 반스 역시 결장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골든스테이트로서는 악재가 겹쳤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는 이러한 악재를 뚫고 기록적인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내내 보스턴의 강한 저항에 부딪혔지만 끝내 연승을 완성했다.

예상처럼 골든스테이트는 강한 압박 수비를 펼치는 보스턴에 고전했다. 커리는 자신에게 집중된 수비를 뚫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쉽지 않았다. 평소보다 림을 벗어나는 슛이 많았고, 실책을 쏟아내며 스스로 위기를 자초하기도 했다.

3점슛 6개를 성공시키며 38점을 기록했지만 필드골 성공률은 33.3%(9/27)에 불과했다. 실책도 시즌 최다인 8개나 범했다.

하지만 커리는 팀이 꼭 필요로하는 순간마다 결정적인 득점을 올렸다. 뒤지던 4쿼터 막판 팀이 올린 12점 중 10점을 책임졌고, 연장 승부에선 침착하게 자유투를 넣으며 보스턴의 저항을 뿌리쳤다.

드레이먼드 그린의 활약도 단연 돋보였다. 그린은 24점 11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트리플 더블에 어시스트 2개가 모자랐다. 수비에서도 가로채기와 블록슛을 5개씩 기록하며 발군의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4쿼터 5분여를 남기고 5번째 파울을 범하며 파울 트러블에 걸렸었도 두 차례 연장까지 파울 관리를 하며 팀에 연승을 안겼다.

켈리 올리닉은 벤치에서 나와 개인 시즌 최다인 28점과 함께 6리바운드 3스틸 1블록으로 최고의 컨디션을 보였다. 1차 연장 팀이 올린 7점을 모두 책임지며 승부를 2차 연장으로 끌고 가기도 했다.

에이브리 브레들리는 비록 6반칙 퇴장했지만 19점을 올리며 초반 보스턴의 공격을 이끌었다. 아이재이아 토마스는 18점 10어시스트로 더블 더블을 작성했다.

경기 내내 주도권을 주고 받으며 접전을 이어가던 양팀은 보스턴이 4쿼터 종료 2분7초를 남기고 올리닉의 득점으로 101-96으로 달아나며 골든스테이트의 연승에 제동을 거드는 듯 했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는 숀 리빙스턴의 레이업 득점과 커리의 자유투에 이은 3점슛으로 순식간에 103-101로 경기를 뒤집었다. 보스턴은 토마스의 빠른 공격으로 103-103을 만들었고, 이후 양팀의 공격이 실패로 돌아가며 1차 연장에 돌입했다.

1차 연장에서 보스턴 올리닉이 홀로 7점을 책임지며 분전했지만 골든스테이트는 안드레 이궈달라의 3점슛과 커리의 득점으로 맞서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2차 연장에서 갈렸다. 보스턴은 에반 터너의 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로 113-112로 다시 한번 리드를 잡았지만 골든스테이트에게 잇따라 점수를 허용하며 118-115로 끌려갔다.

출처 : newsis.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