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페미니즘? 휴머니즘!…수지 공개 지지의 참 뜻

2018년 5월 18일 (금) 오전 8:00

3 0

[DA:피플] 페미니즘? 휴머니즘!…수지 공개 지지의 참 뜻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양예원 성범죄 피해 처벌 사태에 대해 청원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그리고 그 지지의 이유, 자신의 심경을 상세하게 전했다. 수지의 이유 있는 응원이었다.

이런 수지의 공개적인 지지에 박수를 보내는 이들도 있었지만, 반면에 아직 수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사건에 대해 섣부른 입장을 보였다는 이들의 질타도 있었다.

수지는 “어쩌다 인스타그램을 둘러보기에 올라온 글을 보게 됐다.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 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 싶었다고”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만약 이 글이 사실이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고, 수사를 했으면 좋겠고, 앞으로 이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바랐다”라고 공개지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수지는 “아직 수사 중이다. 맞다.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 어디까지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아직 누구의 잘못을 논하기엔 양측의 입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아무것도 안나왔으며, 어떤 부분이 부풀려졌고, 어떤 부분이 삭제되었고, 누구의 말이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수지는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른 끼어듦이었다“라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양예원과 배우 지망생 이 씨의 피해사실에 관한 고소인 조사를 실시한다. 사진 촬영을 진행한 피고소인인 스튜디오 관계자는 이르면 이번 주말에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해졌다.

출처 : sport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