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국회서 진상조사위원 선임 촉구·한국당 원내대표 면담 요청

2019년 1월 14일 (월) 오전 1:54

2 0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 단체가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다.

14일 5·18 기념재단 등에 따르면,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와 광주·전남민주화운동 동지회, 광주시민단체총연합은 이날 오전 11시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에 5·18 진상조사위원 즉각 추천을 요구한다.

5·18 진상규명 특별법 시행 123일째(법 통과 321일째)에도 한국당이 위원(3명) 추천을 미루면서 조사위원회를 꾸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5월 단체는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국회가 제정한 특별법 시행 자체를 가로 막고 있다. 더구나 5·18을 왜곡하고 가짜뉴스를 조직적으로 유포하고 있는 극우인사로 추천하자는 자가당착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잘못된 역사의 반복을 막는 최선의 방법은 티끌 없이 진실을 밝히는 일"이라며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할 수 있는 인사를 즉각 추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5월 단체는 기자회견 직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나 원내대표가 면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무기한 농성에 돌입할 방침이다.

오월어머니들은 전두환 씨의 형사재판 불출석과 그의 부인 이순자 씨의 망언, 한국당의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지연 등에 반발해 지난 11일부터 단식 농성 중이다.

한편 한국당은 "특별법 취지에 따라 진상규명과 국민통합에 적절한 인사를 선정했다"며 이날 중 진상조사위원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newsis.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