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부터 20일간 국감 대장정 돌입…與 ‘적폐 청산’ vs 野 ‘원조ㆍ新적폐 심판’

2017년 10월 8일 (일) 오전 12:31

2 0

12일부터 20일간 국감 대장정 돌입…與 ‘적폐 청산’ vs 野 ‘원조ㆍ新적폐 심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여야가 추석 황금연휴를 끝내고 12일부터 국정감사에 돌입한다. 정부 출범 후 첫 국감이자, 내년 지방선거 길목에서 치러지는 국감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불꽃 튀는 국감이 전망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를 겨냥한 ‘적폐 청산’ 공세를 강화할 태세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를 ‘신(新) 적폐’, 김대중(DJ)ㆍ노무현 정부를 ‘원조 적폐’로 규정해 ‘적폐 맞불작전’을 구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이번 국감 기조를 ‘적폐 청산’으로 잡았다.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때 벌어진 각종 폐단을 낱낱이 파헤치겠다는 의지가 녹아들어 있다.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시절의 방송장악 의혹,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문화계 ‘블랙리스트’, 국가기관을 동원한 댓글 공작 활동, 면세점 선정 비리 등이 대표적인 공격 포인트다.

당장 이명박 정부 시절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여당의 신청에 따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상태다.

여권은 이 전 수석과 최 전 위원장의 공영방송 인사 개입 및 방송장악 시도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원 전 원장은 ‘언론인 블랙리스트’를 통해 방송장악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국당은 ‘원조 적폐’로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북 퍼주기와 언론 탄압,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달러 뇌물수수 의혹, 국가정보원 불법 도청 사건,부동산 가격 폭등 등을 꼽았다.

‘적폐에는 적폐로 맞선다’는 것으로, 한국당은 이미 ‘김대중ㆍ노무현 정권의 원조 적폐 규명 TF(태스크포스)’와 ‘문재인 정부의 3대 적폐 대책 TF’를 꾸려 국감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주요 국면마다 ‘캐스팅보트’를 행사하며 존재감을 과시해온 국민의당은 ‘정책 국감’을 통해 국감 초반부터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 외교ㆍ안보라인의 인사 및 엇박자 논란, 부동산 정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 등을 주요 검증 대상으로 꼽았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