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서 3-2… ‘정현 드라마’ 첫 회는 대역전극

2019년 1월 15일 (화) 오후 6:00

165 0

0-2서 3-2… ‘정현 드라마’ 첫 회는 대역전극

정현이 시즌 첫 메이저 테니스대회인 호주오픈 첫판을 극적으로 통과했다. 세계 랭킹 25위 정현은 15일 호주 멜버른 파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1회전에서 왼손잡이인 세계 랭킹 78위 브래들리 클란(미국)을 3-2(6-7<5-7>, 6-7<5-7>, 6-3, 6-2, 6-4)로 눌렀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 4강에 올랐던 정현은 이날 1, 2세트를 타이브레이크 끝에 내줘 벼랑 끝에 몰렸다. 올해 들어 출전한 2개 투어대회에서 모두 1세트 5-1로 앞서다 역전패하며 실종된 자신감에 계속 발목을 잡히는 줄 알았다.

하지만 이번엔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생살이 드러날 정도로 심한 물집이 잡히고도 살아남았던 투혼이 되살아난 듯 보였다. 동호인 모임인 한국테니스진흥협회(KATA) 회원을 비롯해 400명이 넘는 한국 팬들의 응원 속에 예리한 서브와 강력한 스트로크를 앞세워 내리 3세트를 따내 승부를 결정지었다.

정현은 “경기 전 고든 코치와 세운 전략은 ‘정현답게 하자’는 것이었다. 뒤지고 있어도 끝까지 좋은 생각을 하려고 했다. 1, 2세트를 지니까 오히려 몸과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두 세트 먼저 지고 이긴 건 처음 같다. 경기 내내 열띤 성원을 보내준 한국 응원단도 큰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국 테니스의 전설 이형택은 “정현이 그동안 정신적으로 힘들었을 텐데 최대 고비를 잘 넘겼다. 확실히 경험에서 상대를 압도했고 집중력도 좋았다. 2, 3회전은 1회전보다 수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용국 NH농협은행 스포츠단 단장은 “경기력 저하에서 벗어나 약점으로 지적된 서브 컨디션을 되찾은 게 승인이었다”고 분석했다.

정현은 17일 세계 55위 피에르위그 에르베르(프랑스)와 32강 진출을 다툰다. 에르베르와의 상대 전적은 1승 1패다. 2015년 호주오픈 예선 1회전에서 정현이 2-0(6-4, 6-2)으로 이겼고, 같은 해 윔블던 본선 1회전에서는 에르베르가 3-2(1-6, 6-2, 3-6, 6-2, 10-8)로 이겼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