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기 “남편 17세 때 임신…母, 3일간 방에서 안 나와”

2018년 10월 14일 (일) 오전 12:29

1 0

홍영기는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했다. 그는 만 20세 나이에 임신을 해 17세인 남편과 결혼했다.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홍영기는 "우리는 흔히 말하는 리틀부부였다. 나는 나이가 만으로 치면 20살이었고 남편은 17살이었다. 난 20살을 넘었지만 남편은 고등학생이어서 쉽게 말을 꺼내기 어려웠다. 처음 남편을 만날 때 이 남자와 결혼을 해야겠다고 결심하고 만났지만 아이는 예상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몸 상태가 갑자기 안 좋아지더라. 임신이 아닐까 싶더라. 테스트기에 두줄이 나온 거다. 남편과 같이 있었다. 난 인생이 망했구나 생각했다. 남편은 되게 좋아하는 거다. 이 여자를 내가 갖는구나라고 생각한 거다. 난 그 상황이 어려웠다. 주저하고 마음이 무너졌는데 남편은 그 상황을 좋아했다. 내 눈에는 철 없어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찍 결혼을 하게 됐다. 누릴 수 있는 상황이 많이 사라지더라. 그때는 다 컸다고 생각했는데 친구들이 노는 게 부럽다. 청춘인 나이가 부럽더라. 많은 분들에게 늦게 결혼했으면 좋겠다, 다 놀았다고 생각하지만 더 놀라는 걸 알려주고 싶다. 청춘을 다 즐기고 30대 이상이 돼 결혼해도 늦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했다.

홍영기는 "아기가 돌 때 사람들에게 대중적으로 알렸다. 남편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말했다. 축복한다는 말도 있었지만 언젠가 헤어질 거다, 어떻게 키울 거냐는 시선도 많았다. 시어머니가 반대했다. 남편이 고등학생이지 않나. 나도 아들이 있다 보니 이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시어머니는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싶었을 거다. 우리 엄마는 3일 동안 방에서 안 나오고 울었다. 남편이 집에서 쫓겨나 친구 집에서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부모님에게 반에서 10등 안에 들겠다고 말하라고 했다. 10등 안에 들었다. 컴퓨터 일러스트 학원도 다니면서 미래를 공부했다. 원래 소위 노는 친구였는데 어머님이 다르게 보게 됐다. 아이를 낳고 시어머니에게 보여줬다. 지금은 (시어머니가) 너무 예뻐하는데 그때는 어려웠던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