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웨어러블 혁명…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미래 오나

2014년 6월 24일 (화) 오후 6:00

119 0

[헬스&뷰티]웨어러블 혁명…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미래 오나

얼마 전 유튜브에서 인상 깊은 수술 장면을 본 적이 있습니다. 영상은 파란색 가운과 흰 마스크를 착용한 외과의사가 수술을 집도하는 평범한 수술실 모습입니다. 그런데 그 의사는 수술 내내 특이한 안경을 착용하고 있어 눈에 띕니다.

이 영상은 바로 구글이 출시한 안경 형태의 웨어러블(몸에 착용하는) 기기 ‘구글 글라스’가 수술실에서 활용되고 있는 모습을 촬영한 것입니다. ‘구글 글라스’를 통해 미리 촬영한 환자의 컴퓨터단층촬영(CT)과 X선 이미지를 안경에 불러오면 안경 한 편엔 해당 이미지가 계속 나타나는 것입니다. 의사는 수술 중 모니터를 확인하기 위해 고개를 돌리지 않고도 신속하게 정확한 부위를 찾아내 수술을 끝낼 수 있었습니다.

먼 미래의 기술로만 느껴졌던 웨어러블 기기들이 이처럼 헬스케어 산업에 빠르게 스며들고 있습니다. 맥박, 혈당 등 간단한 건강관리에서부터 반창고처럼 붙이기만 하면 질병을 치료하는 기술까지 기술의 발전 속도는 놀랍기만 합니다.

미국의 서머빌 의료센터에선 웨어러블 혁명이 병원문화를 바꾸고 있습니다. 이 병원은 GE에서 개발한 팔찌 형태의 위치감지 센서(애자일트랙)를 모든 의료진이 착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센서를 통해 각 의료진의 병실 출입 현황 뿐 아니라 개개인의 의료진이 손을 얼마나 자주 씻는지, 손 세정제나 소독제를 사용했는지도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선 분당서울대병원의 이철희 원장이 개인의 운동량 및 식사량을 지속적으로 측정하는 허리 또는 손목에 착용하는 센스기(액티비티 트래커)와 이를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과 연동시킨 헬스온을 개발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서울대 김대형 교수는 파킨슨병 환자를 위한 스마트 패치를 개발해 2, 3년 안에 상용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 패치를 환자 몸에 부착하면 뇌 질환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파킨슨병의 분석, 진단, 그리고 약물 투입까지 가능합니다.

컴퓨터의 역할을 하는 전자섬유도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이를 통해 만성질환자나 고령 환자 등의 생체정보를 실시간으로 의사에게 전달할 수 있어 더욱 많은 환자가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전자섬유로 만든 ‘헬스케어 옷’ 제품을 양산하고 있습니다. 보호자가 필요한 노인이 이 옷을 입으면 심전도, 걸음 수, 맥박, 체온, 스트레스지수 등이 24시간 자동으로 측정됩니다.

이러한 발전이 특히 의료 분야에서 엄청난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는 겁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병원의 모습이 몇 년 안에 180도 바뀔 만한 혁신적인 기술들이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개발되고 있고, 이러한 기술이 우리에게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미래를 선사하기를 기대해봅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