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무릎 인공관절 수술 지원해드려요”

2014년 6월 24일 (화) 오후 6:00

102 0

[헬스&뷰티]“무릎 인공관절 수술 지원해드려요”

나이가 들면서 무릎의 연골이 점점 닳는 퇴행성관절염을 앓는 노인들이 증가하고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우리나라 노인인구의 약 80%가 앓고 있을 정도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노인성 질환이다.

초·중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방치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연골이 모두 닳아버려 말기에 이른 퇴행성관절염이라면 밤에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의 심한 통증과 더불어 무릎이 심하게 붓는 증상까지 수반한다.

퇴행성관절염 말기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권장되는 치료법은 ‘인공관절 수술’이 유일하다. 인공관절 수술은 완전히 닳아버린 무릎 관절에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관절을 이식해주는 수술법이다. 연골이 모두 닳아 완충작용을 못하던 무릎에 인공관절을 이식해 극심한 통증의 원인이 해결되는 것이다. 또한 무릎 관절기능 및 운동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인공관절 수술은 큰 수술인 만큼 비용이 높다. 건강보험 가입자라도 한쪽 무릎만 시행했을 경우 환자 본인이 부담하는 비용은 약 250만∼300만 원이다. 양쪽 무릎에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데, 이 경우 양쪽 무릎을 치료하는데 대략 600만∼700만 원이 든다. 또한 수술 후에도 2∼3주 정도의 입원 기간 동안 간병할 보호자나 자식이 없다면 100만 원 정도의 간병비를 추가로 부담할 수밖에 없다. 만약 건강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다면 본인 부담금은 2배로 증가한다.

경제적으로 여력이 되는 노인들은 인공관절 수술을 통해 통증을 줄이고 무릎 기능을 회복시켜 편한 노후를 보낼 수 있다. 하지만 생업에 바쁜 저소득층 노인들은 비용 부담이 커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극심한 통증으로 고통 받는 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한 퇴행성관절염 말기의 노인들 가운데 약 80%가 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노인회(회장 이심)는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저소득층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을 위해 ‘인공관절 수술 후원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번 캠페인을 주최 및 주관하는 대한노인회는 1969년에 설립돼 약 300만 명의 회원을 총괄하는 사단법인이다. 대한노인회는 노인자원봉사지원센터 운영, 노인생활 소식지 발간사업, 노인취업 지원본부 운영 등 노인복지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캠페인 대상자는 인공관절 수술을 받을 형편이 안 되는 저소득층(생활보호대상자 1종, 차상위 계층)의 퇴행성관절염 말기 환자이다. 수술을 희망하는 환자는 대한노인회 보건의료사업단 전화(1661-6595)를 통해 본인의 증상과 사연을 이야기하고 신청하면 된다. 캠페인은 내년 4월까지 약 1년간 계속될 예정이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