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지방선거 전략은…'인적청산ㆍ보수대통합' 승부수

2017년 10월 8일 (일) 오전 12:31

1 0

한국당 지방선거 전략은…'인적청산ㆍ보수대통합' 승부수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열흘간의 추석 연휴 동안 민심을 확인하고 있는 정치권은 내년 지방선거 전략을 점검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혁신위원회를 통한 인적 청산과 바른정당과의 보수대통합 띄우기에 나서는 한편 정기국회 이후 지방선거 조기체제로 전환할 전망이다.

한국당은 혁신위의 제4차 혁신안을 통해 박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 대한 인적청산을 마무리하고 한국당에 덧씌워진 ‘탄핵 프레임’에서 벗어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이 여의도 한양빌딩에 있는 지금의 당사를 마포나 영등포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도 새로운 출발을 위한 일련의 조치와 무관치 않다.

연간 30억 원에 달하는 임대료와 관리비용을 절감하기 위함이라는 게 표면적 이유지만,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출했던 지금의 당사를 떠난다는 것 자체가 구체제와의 결별을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내에선 양당의 통합이 성사되거나 바른정당 의원 상당수가 탈당해 한국당으로 다시 복당할 경우 대선 때 등을 돌린 보수민심이 다시 돌아오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

연말까지 당무 감사를 실시해 각 당협위원회에 대한 구조조정 작업에 들어가고, 내년 2월 말까지는 공천을 조기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여당 후보군을 먼저 살펴본 뒤 대항마를 세우느라 선거 직전까지 공천을 놓고 ‘밀고 당기기’를 하는 과거의 야당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홍 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6개 광역단체장을 지켜내지 못하면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며 ‘승부수’를 띄운 6개 광역단체는 현재 한국당 소속인 부산ㆍ인천ㆍ대구ㆍ울산ㆍ경북ㆍ경남이다.

특히 6곳 가운데 대구ㆍ경북ㆍ경남은 지난 대선 때 홍 대표가 1위의 득표율을 보였던 곳이라 한국당으로서는 무난히 승리를 점치는 곳이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