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ㆍ바른정당 “개성공단 몰래 가동, 용납할 수 없어”

2017년 10월 8일 (일) 오전 12:31

2 0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보수 야권이 개성공단 재가동과 관련 북한이 유엔(UN) 안보리 결의를 위배했다며 비판했다. 동시에 문재인 정부의 역할이 보이지 않는다며 대응책을 촉구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개성공단 내에는 우리 기업 124개의 공장 시설과 각종 물품 등이 남아 있다”며 “이번 공단 재개로 북한은 허락 없이 우리 기업의 재산권을 침해했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불법적 행동으로서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기업재산의 보호와 국제적 수준의 기업활동 보장 등을 명기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합의서’ 위반이다”고 지적했다.

북핵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북한을 적절하게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정 대변인은 “(개성공단 무단 재가동을 자행하는데도) 정부는 ‘공식적으로 확인한 바 없다’고 답하고 있다”며 “정부는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날뛰는 북한을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고 했다.

통일부가 결정한 800만 달러 대북지원에는 “북한특권층이 빼돌려 사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데도 정부는 변함없이 대북지원을 이행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북한에 대한 보다 강력한 대응책을 마련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도 “북한은 금강산 관광특구 내 우리 자산도 중국인 관광에 무단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며 “한반도는 그야말로 북한으로 말미암은 위기 국면인데도, 정작 정부는 (북한 문제와 관련) 중요한 일들에 손 놓은 건 아닌가”고 질책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3일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내 19개의 의류공장을 은밀히 가동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6일 개인필명 논평에서 “공업지구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며 개성공단 가동을 시사하는 듯한 주장을 펼쳤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