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드루킹 댓글조작, ‘문근혜’ 정권 확인…文대통령 설명 필요”

2018년 4월 16일 (월) 오전 1:38

2 0

하태경 “드루킹 댓글조작, ‘문근혜’ 정권 확인…文대통령 설명 필요”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6일 친문(문재인)계 핵심으로 평가받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심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건 대통령의 설명이 필요하다”고 청와대를 겨냥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문재인 정권의 본질이 ‘문근혜(문재인+박근혜) 정권’이라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정말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 자기들이 허물어뜨린 근거가 됐던 똑같은 ‘댓글 조작’으로 정권을 잡았다는 것을 드루킹이 고백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댓글 부대가 있다는 것을 드루킹은 보고했다고 하는데, 청와대와 직접 라인이 닿고 있다고 하는데 대통령은 몰랐던 것인지 아니면 김 의원을 통해 정말 보고를 안 받은 건지 대통령이 직접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앞서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김경수 의원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 드루킹이 보낸 문자가 남아있지 않다고 한 김 의원 답변은 거짓말이다. 왜냐하면 김 의원은 텔레그램으로 온 문자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했기 때문이다. 텔레그램도 일반 문자나 카톡과 같다. 확인 안했다면 문자가 당연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 말이 사실일 가능성은 딱 한가지 있다. 사건 터지고 나서 증거 인멸하기 위해 받은 문자 어디서 온지 확인 않고 다 지울 수는 있다. 떳떳하지 못해 크게 당황하면 벌어지는 일이다”며 특검을 요구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