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영화'

2013년 12월 5일 (목) 오전 4:37

23 0

최악의 영화'

[스포츠서울닷컴ㅣ성지연 기자] 영화 '그래비티'가 미국 유력지 '타임'이 뽑은 올해 최고의 영화에 뽑혔다. 반면 '그로운 업스2'는 최악의 영화로 선정됐다.

'타임'은 5일(한국 시각) 2013년을 빛낸 최고의 영화 10편과 최악의 영화 10편을 공개했다. '타임'이 뽑은 최고의 영화 1위는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그래비티'다. 이 영화는 허블 우주망원경을 수리하기 위해 우주를 탐사하던 스톤 박사(산드라 블록 분)가 폭파된 인공위성의 잔해와 부딪히면서 그곳에 홀로 남겨지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산드라 블록과 조지 클루니가 함께 호흡을 맞췄으며 지난 10월 개봉해 5300억 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그래비티'는 앞서 영화 전문지 '엠파이어'에서도 올해의 영화 1위에 뽑히는 영광을 거머쥐었다.

이어 최고의 영화 2위는 '그레이트 뷰티(감독 파올로 소렌티노)', 3위 '아메리칸 허슬(감독 데이빗 O. 러셀)', 4위 '허(감독 스파이크 존즈)'가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송혜교가 출연한 '일대종사(감독 왕가위)'는 5위를 차지했다.

반면 최악의 영화 1위는 '그로운 업스2'가 이름을 올렸다. 데니스 듀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작품은 철없는 어른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지난 2010년 개봉한 '그로운 업스'의 시리즈물로 아담 샌들러와 테일러 로트너, 셀마 헤이엑 등 톱스타가 출연했지만 탄탄하지 못한 스토리란 혹평을 받으며 흥행에 실패했다.

이어 최악의 영화 2위 '샐린저(감독 쉐인 샐러노)' 3위 '호스트(감독 앤드류 니콜)' 4위 '애프터 어스(감독 M. 나이트 샤말란)' 5위 'R.I.P.D(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가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출처 : news.sportsseoul.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