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규명 촉구” vs “화합 정신으로 승화”…여야 5·18 입장

2018년 5월 18일 (금) 오전 2:23

1 0

“진상규명 촉구” vs “화합 정신으로 승화”…여야 5·18 입장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모두 진상규명이 시급하다고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대한민국의 화합과 상생의 발전이라는 더 푸른 5월 정신으로 승화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의의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라도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한 단죄가 필요하다”며 “오는 9월부터 시행되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위한특별법을 통해 5·18 광주의 역사적 진실이 밝혀지고 책임자 처벌이 분명히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는 일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만들고자 하는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나라’의 핵심”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고결하고 숭고한 5월의 광주 정신을 받들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지켜나가기 위해 늘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5월 민주화 운동의 뜨거운 정신은 푸른 역사의 강물에 띄우고, 대한민국의 화합과 상생의 발전이라는 더 푸른 5월 정신으로 승화하기를 기원한다”며 “고귀한 희생과 깊은 아픔은 우리 가슴속에 자유와 민주의 꽃으로 피어나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을 기념하며 민주 영령의 명복을 빈다”며 “그 유가족들의 큰 아픔에 다시 한번 위로드린다”고 전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1987년 6월 항쟁의 밑거름이 된 우리 민주주의의 뿌리”라며 “하루라도 빨리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신 수석대변인은 “지난 2월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 특별법이 통과됐다”며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위원회를 통해, 당시 최초 발포명령자, 헬기기총소사, 암매장지, 성폭력을 비롯한 인권유린 등 5·18에 대한 진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진실을 은폐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그동안 왜곡되고 숨겨져 왔던 5·18의 진실을 제대로 밝힐 수 있는 전환점이 마련됐다. 이 기회를 잘 살려 5·18의 완전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규명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을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소명의식과 책임의식이 확고한 분들을 선정해 신속히 추천해 달라”고 촉구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정의를 오롯이 세우기 위해선 현재 진행중인 아픔과 여전히 가려져 있는 진실 모두 해결돼야 한다”며 “9월에 출범하는 진상규명위원회는 단 하나의 진실도 놓치지 않고 광주의 상처를 낱낱이 드러내고 치유하는 역사적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이제라도 광주 민주화 영령들과 유족들의 오랜 한이 풀릴 수 있길 바란다”며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역사의 흐름은 이미 시작됐는데 진실을 가로막는 세력은 그 누구라도 심판의 대상이 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