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세월호 유가족, 정신질환 검사·치료 4.3%만 지원"

2017년 10월 8일 (일) 오전 12:36

2 0

"지난해 세월호 유가족, 정신질환 검사·치료 4.3%만 지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이 8일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안산트라우마센터(안산온마음센터)의 사례관리 대상자 1030명 중 전문의 상담을 받은 인원은 266명(25.8%)에 불과했다.

또 정신질환 검사·치료비를 지원받은 인원은 44명으로 사례관리 대상자의 4.3%에 그쳤다. 검사·치료비 지원건수는 289건, 지원금액 1034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세월호 피해자들의 심리 상담과 정신질환 치료·검사가 낮은 이유로 세월호 참사 직후 첫 치료단계부터 잘못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3개 이상의 트라우마 의료팀이 컨트롤타워 없이 상담 치료에 나서다 보니 피해자에게 상처만 키웠다는 것이다.

최 의원은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은 근골격계 질환이나 위장 질환 등 신체적 질환도 호소하고 있지만 보건복지부 차원의 지원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어 "현재 보건복지부는 세월호참사 유가족, 구조자 가족, 승선 구조자를 대상으로 정신질환 검사·치료비는 지원하고 있지만 신체 질환에 대한 지원을 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7년 8월31일 현재 사례 관리 대상자는 지난해보다 85명 줄어든 945명이고, 전문의 상담을 받은 인원도 140명 줄어든 126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 newsis.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