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 전국 평균가 1608.2원, 전주대비 0.4원↑…3주 만에 상승

2018년 7월 7일 (토) 오전 5:42

1 0

주유소 휘발유 전국 평균가 1608.2원, 전주대비 0.4원↑…3주 만에 상승

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첫째 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0.4원 상승한 1608.2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4월 셋째 주부터 지난달 둘째 주까지 8주 연속 상승한 뒤 이후 2주째 하락하면서 안정세를 찾는 듯했으나 최근 국제유가 상승으로 또다시 들썩이는 양상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한 주 전보다 0.2원 오른 평균 1409.1원에 거래되면서 역시 상승 반전했다. 실내 등유는 0.1원 오른 939.8원으로 한 주 만에 반등했다.

상표별로는 가장 가격이 낮은 알뜰주유소의 경우 휘발유 가격이 1585.6원으로, 전주보다 0.4원 내린 반면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0.8원 오른 1624.5원을 기록하면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1.2원 오른 1692.9원이었다. 그러나 대구는 1.3원 내린 1585.3원을 기록하면서 경남을 제치고 최저가 지역이 됐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무려 37.0원 하락한 1475.7원을 기록하면서 1400원대로 떨어졌다. 경유와 등유도 각각 38.3원과 30.7원이나 급락한 1284.4원과 783.3원에 공급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의 이란 핵협상 파기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증가등의 영향으로 올랐으나 미국 원유 재고 증가로 인해 상승폭은 제한적이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은 국제유가의 상승에 따라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