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갑질 논란에 정치권도 비판 “대한항공의 ‘대한’ 못 쓰게 할 것”

2018년 4월 16일 (월) 오전 1:33

5 0

조현민 갑질 논란에 정치권도 비판 “대한항공의 ‘대한’ 못 쓰게 할 것”

조 전무는 지난달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고 물컵을 던져 구설에 올랐다. 여기에 조 전무로 추정되는 인물이 대한항공 직원에게 욕설을 하는 음성 파일이 공개되며 여론은 악화됐다. 이에 조 전무는 15일 새벽, 휴가를 떠난지 3일 만에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이후 조 전무는 이날 오후 9시경 대한항공 임직원들에게 e메일을 보내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법적인 책임을 다하고 사회적 비난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16일 정치권은 조 전무의 갑질 논란, 조현아 전 부사장 '땅콩 회항' 등을 언급하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을 쏟아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에서 "재벌가 자녀의 갑질이 또다시 벌어졌다. 재벌 2·3세가 벌인 갑질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조양호 일가에 대해 과연 국적기 명예를 부여하는 게 마땅한지도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책임감 대신 천박함으로 일관하면 국가 경제를 위해서라도 분명한 패널티가 있어야 한다"라며 "조양호 회장의 세 자녀는 전부 물의를 일으켰다. 조현민에 대한 엄격한 법 집행으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열린 최고위원에서 "대한항공 자제들의 갑질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과연 이와 같은 회사에 대한민국의 명칭을 그대로 부여하는 '대한항공(Korean Air)'이라고 하는 명칭을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는 특권을 계속 부여해야 하는지 상당한 의문이 든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국격을 떨어뜨리고,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위를 사주 일가에서 계속해서 하고 있다. 저희 민주평화당은 앞으로 대한항공이 더 이상 대한이라고 하는 용어를 쓸 수 없다는 법적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이날 상무위 회의에서 "조 씨 남매는 대한항공과 계열사 경영에서 손을 떼는 수밖에 없다"라며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것이 아니라면 대한항공과 조 전무는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경영에서 물러나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