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심형탁-박성광, 매니저와 한 뼘 더 성장

2018년 10월 14일 (일) 오전 12:20

4 0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심형탁-박성광, 매니저와 한 뼘 더 성장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심형탁-박성광이 서로의 매니저와 한 뼘 더 성장했다. 이들은 각자의 매니저들과 함께 어려운 시간을 극복하면서 서로를 향한 신뢰와 애정이 굳어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는 2049 시청률과 수도권 가구 시청률 모두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뤄 의미를 더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4회에서는 유병재-심형탁-박성광과 각자 매니저 사이의 우정과 신뢰가 한껏 무르익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24회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6.7%, 2부가 8.0%를 기록했고,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1부가 3.9%, 2부가 5.6%를 기록하면서 수도권 가구 시청률과 2049 시청률 모두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먼저 유병재의 ‘고독한 팬 미팅’ 현장이 공개됐다. 10초 만에 매진되는 놀라운 기록을 세운 유병재의 ‘고독한 팬 미팅’은 오로지 채팅으로만 소통하고 만약 소음이 발생할 경우, 유병재가 벌칙으로 죽비로 어깨를 맞는 실험정신이 투철한 팬 미팅이었다.

이 가운데 ‘고독한 팬 미팅’ 준비에 한창인 유규선 매니저의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세심하게 팬 미팅 전반의 진행 상황을 신경 쓰면서 유병재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유병재는 팬 미팅 시작을 앞두고 긴장했고 이에 유규선 매니저는 대기실에서 가벼운 농담으로 긴장을 풀어주는 것부터 정성스러운 문자까지 진심으로 유병재를 응원했다. 유병재는 그의 노력이 “실제로 큰 힘이 됐다”고 고백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침내 ‘고독한 팬 미팅’의 막이 올랐다. 요란하게 입장한 유병재는 관객들 앞에서 온갖 오두방정을 떨었지만, 팬들은 침묵을 지킬 뿐이었다. 환호도 박수도 없이 침묵을 지켰던 팬들이지만 유규선 매니저가 등장하는 순간 객석이 술렁이면서 소음을 발생, 유병재가 벌칙을 받게 돼 웃음을 자아냈다.

유병재는 게스트로 절친 김수용을 소개하는가 하면 남성 팬과 고독한 일대일 데이트를 즐기는 등 팬 미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마지막으로 ‘빅뱅-뱅뱅뱅’을 무반주로 선보이면서 고독한 댄스 타임까지 완벽하게 마친 후 팬들 앞에서 “쇼에 가까운 팬 미팅이다”라며 “낯부끄럽지만 편지를 써왔다”라며 진심이 담긴 편지로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팬 미팅을 마친 유병재는 매니저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고 돌아가는 길 진솔한 대화를 나눠 이목을 집중시켰다. 매니저는 팬 미팅한 곳이 유병재와 처음 같이 살았던 동네였음을 밝히면서 과거를 회상해 보는 이들의 애틋함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유규선 매니저는 마냥 어리게 봤던 동생이 이렇게 커서 팬 미팅을 하는 모습에 감회가 새로웠다고 고백해 감동을 자아냈다. 유병재는 팬 미팅이 끝날 무렵 눈물을 보인 매니저에 10년 동안 우는 것을 처음 봤다며 감동받은 모습을 보여 의미를 더했다.

다음은 심형탁이 매니저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평소 투철한 절약정신을 자랑하는 심형탁은 점점 날이 지면서 집이 어둑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집에 불을 켜지 않은 채 생활했다. 매니저는 “환해지면 그게 더 이상할 정도로 지금은 그 어두운 것이 익숙해진 것 같다”며 어두운 거실에서 심원탁과 대면했다. 결국 제작진은 어두움 속에서 두 사람의 모습을 담기 위해 뜻밖의 적외선 촬영을 진행하면서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후 심형탁이 매니저에게 방황 아닌 방황을 하게 된 이유로 이사를 앞두고 집에 정을 떼기 위해서라고 고백했다. 그는 “의지대로 되는 것 없다, 내 말 들어주는 건 오직 게임 속 캐릭터뿐”이라면서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은 진심을 털어놓았다.

이에 매니저는 “지난 10년간 지금의 여유가 단 한 번도 없었던 것 같다. 너무 바쁘게 달려왔다”고 그를 다독였다. 심형탁은 “예전과 같았다면 우리 둘 다 힘을 못 냈을 거다. 그게 아니라 함께 해서 잘 되고 점점 힘이 나고 살아와서”고 말한 뒤 “네가 없으면 난 힘들어”라면서 숨겨둔 마음을 전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서로 의지하며 힘든 시간을 걸어온 시간을 회상한 심형탁은 이후에도 매니저에 대해 “저에게는 기둥”이라고 말하며 매니저를 향한 무한 신뢰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박성광은 사회에 대한 부담감에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던 상황. 막상 무대에 오른 그는 유려한 진행 솜씨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를 본 병아리 매니저는 “완벽했다. 최고로 잘했다. 날아갈 것 같다. 기분이 더 좋아져서 매니저가 아니라 관람하는 사람들이 됐다”고 기뻐했다.

기쁜 마음으로 귀가하던 중 박성광은 월미도를 가리키는 표지판을 보게 됐고 놀이공원을 단 한 번밖에 못 가봤다는 병아리 매니저를 위해 월미도 놀이공원으로 향했다. 이에 병아리 매니저는 평소 월미도에 가는 것이 버킷리스트였다고 밝히며 박성광이 제안해 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고백했다.

놀이공원으로 향한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는 한껏 신난 모습으로 길거리 음식을 먹는가 하면 놀이기구를 타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 재미를 더했다.

병아리 매니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빠와 조금 더 가까워진 느낌도 든다”며 “일을 하면서도 마음먹지 않고서는 갈 수 없는 곳들을 (박성광이) 많이 데려가 주셔서 너무 복 받은 매니저였던 것 같다. 감사하다”고 행복한 미소로 훈훈함을 전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출처 : sport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