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힘 보태고 싶었다”…수지, 양예원 공개 지지에 입 열었다

2018년 5월 18일 (금) 오전 7:06

1 0

[전문] “힘 보태고 싶었다”…수지, 양예원 공개 지지에 입 열었다

수지는 18일 오후 자신의 SNS릍 통해 “어쩌다 인스타그램을 둘러보기에 올라온 글을 보게 됐다.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 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 싶었다고”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 디테일을 한 글을 읽는 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 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나지 않았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그 새벽 당시에는)”라고 말했다.

또 수지는 “물론 아직 수사 중이다. 맞다.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 어디까지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아직 누구의 잘못을 논하기엔 양측의 입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아무것도 안나왔으며 어떤 부분이 부풀려졌고 어떤 부분이 삭제되었고 누구의 말이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이번에 공개 지지에 대한 전말에 대해 설명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수지는 “하지만 어찌 됐든 둘 중 한 쪽은 이 일이 더 확산되어 제대로 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생각했다. 둘 중 어느 쪽이든 피해자는 있을 거니까”라며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른 끼어듦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 sport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