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권택 감독 102번째 작품 '화장' , 안성기-김규리-김호정 캐스팅 확정

2013년 12월 10일 (화) 오전 12:36

17 0

임권택 감독 102번째 작품 '화장' , 안성기-김규리-김호정 캐스팅 확정

[스타데일리뉴스=임보오 기자] 한국 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인 영화 '화장'(제작: 명필름, 감독: 임권택, 주연: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이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 등 주연 배우 캐스팅을 확정 짓고 12월 말 촬영에 돌입한다.

김훈 작가의 제28회 이상문학상 대상작 '화장'이 원작인 영화 '화장'은 죽어가는 아내와 연정을 품고 있는 젊은 여자 사이에서 고민하고 방황하는 한 중년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육체의 생성과 소멸, 삶과 죽음이라는 깊이 있는 소재를 임권택 감독만의 무르익은 성찰의 시선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태백산맥', '축제', '취화선' 이후 11년 만에 임권택 감독과 재회하게 된 국민배우 안성기는 대기업 화장품 회사의 임원인 '오상무'역을 맡아 죽어가는 아내와 연정을 품고 있는 젊은 여자 사이에서 갈등하는 중년 남성의 번민과 고뇌를 깊이 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오상무'의 마음을 사로잡는 젊고 아름다운 여직원 '추은주'역은 김규리가 맡았다. 이미 2004년 '하류인생'을 통해 김규리와 인연을 맺은 바 있는 임권택 감독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무대에 오른 김규리의 축하 댄스 공연을 보고 "아름다운 육체의 선과 열정적인 모습이 '추은주'역에 어울린다"라고 판단해 캐스팅이 성사됐다.

영화 '미인도'를 통해 물오른 연기력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이후 드라마 '무신', 영화 '풍산개'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행보를 이어 온 그녀는 이번 작품에서 단아하면서도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2001년 영화 '나비'로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는 연기파 배우 김호정은 오상무의 죽어가는 '아내'역을 맡았다. 영화 '꽃피는 봄이 오면', '즐거운 인생' 이후 한동안 연극무대에 주력했던 김호정은 뇌종양 환자를 연기하기 위해 몸무게 감량과 삭발까지 감행하며 연기 투혼을 펼칠 예정이다.

임권택 감독은 "김호정의 지적인 이미지와 섬세한 연기력이 뇌종양 환자이자 젊은 시절 기자였던 아내의 캐릭터에 더없이 적합하다"라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한편,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김훈 작가와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 국민 배우 안성기가 만나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화장'은 연기파 여배우들로 캐스팅을 완료하고 오는 12월 말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출처 : stardailynews.co.kr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