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까만 점’ 김부선 주장, 수치심 느껴…제 신체 공개하겠다”

2018년 10월 14일 (일) 오전 12:41

3 0

이재명 “‘까만 점’ 김부선 주장, 수치심 느껴…제 신체 공개하겠다”

배우 김부선 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 특징을 알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 지사가 "당장 월요일부터라도 신체 검증에 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13일 페이스북에 "먼저 경기도민과 국민 여러분께 이런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라며 "참담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만, 더 이상 이 문제로 1300만 경기도정이 방해받지 않도록 제 신체를 공개하겠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 은밀한 특정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는 김부선 씨 말을 공지영 씨가 녹음해 경찰에 제출했고, 김 씨는 여러 차례 특수관계인만 알 수 있는 그 은밀한 특징이 불륜의 결정적 증거라며 최후 순간 법정에 제출하겠다고 했다"라며 "경찰도 이제 사실을 확인할 의무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찰 수사에 협조해 경찰이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 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드리겠다"라며 "모멸감과 수치심에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의 안정에 도움 된다면 이 역시 공직자가 짊어질 책임의 일부로 기꺼이 받아들이겠다"라고 했다.

한편 지난 4일 트위터 등에서는 김 씨와 공지영 작가의 음성파일이 공개됐다. 2분가량의 음성파일에서 김 씨는 "이 지사의 신체 한 곳에 큰 점이 있다"라며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내려 했다"라고 말했다. 공 씨는 5일 자신의 SNS에 "어이없다. 한 시간 넘는 통화에서 이 부분만 발췌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 씨와 이 지사의 관계를 밝힐 증거 제공자에게 현상금 500만 원을 걸었던 시인 이모 씨와 (음성파일을) 공유했고, 선임 물망에 오른 변호인들에게 공유된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