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아내 전미라, 시크하고 센 캐릭터...딱 내 스타일”

2017년 6월 8일 (목) 오전 2:50

2 0

윤종신 “아내 전미라, 시크하고 센 캐릭터...딱 내 스타일”

지난 2일 첫 방송한 ‘하트시그널’은 “드라마보다 쫄깃한 전개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러브라인을 추리하면서 시청하니 나도 모르게 빠져들었다. 연애 감정이 되살아 나는 것 같다”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숱한 화제를 일으킨 신개념 멜로 예능 프로그램이다.

윤종신은 ‘하트시그널’에서 ‘연희동 수지’로 남심을 흔든 서지혜의 특급 애교와 눈웃음을 관찰하던 중 “애교 많은 여자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나는 시크하고 센 여자가 좋다. 아내 전미라가 딱 내 스타일”이라고 이야기한다.

이어 “시크하고 당당한 여자가 내 사람이 되었을 때 엄청 큰 성취욕이 느껴졌다”고 고백하며 아내 전미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주위의 부러움을 산다.

이를 듣던 신동은 “윤종신의 말에 적극 동의한다. ‘김치찌개 먹을래?’라고 물었을 때 ‘싫어 된장찌개!’라고 화내는 스타일을 좋아하는 남자들이 의외로 많다”고 맞장구를 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호감이 있는 이성이 있을 때 나타나는 하트시그널인 ‘미러링(상대방의 행동을 따라 하는 것)’과 ‘리플렉션(상대방의 말을 따라 하는 것)’이 등장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윤종신은 촬영 내내 일반인 출연자 6인의 ‘미러링’ 법칙을 찾아내며 적극적으로 러브라인을 추리했다는 후문이다.

출처 : sport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