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드루킹 사건, 민주당이 수사의뢰…개인 일탈”

2018년 4월 16일 (월) 오전 1:01

7 0

우원식 “드루킹 사건, 민주당이 수사의뢰…개인 일탈”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댓글 조작 의혹,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해 “이번 사건은 애초 우리 당이 수사를 의뢰한 사건이다. 민주당과 관련 없고, 배후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국가 권력기관이 개입한 과거 댓글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 일탈”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 금요일(13일)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고 여론조작에 가담한 민주당원 3명이 구속됐다. 우리 당은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댓글 조작 같은 범법행위에는 예외 없고 관용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법당국은 드루킹 사건의 구체적 사실에 대해 철저히 진상규명하고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 수사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수사 기초자료가 누설된 것도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댓글 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다. 피해자가 여론조작의 배후일 수 있겠나”라며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청탁을 했고 그것을 거절했다고 했다. 그 사이 관계가 어떤 관계였는지 분명히 보여준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간단한 사실만 봐도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야당에 유감”이라며 “도가 지나친 악의적 명예훼손이다. 정말 자중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