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11월 교통사고 사망자 3443명…전년比 10.1% ↓

2018년 12월 9일 (일) 오전 12:02

2 0

올 1~11월 교통사고 사망자 3443명…전년比 10.1% ↓

국토교통부는 올 1~11월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43명(잠정)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감소한 수준이다.

국토부는 올 1월 발표한 교통안전종합대책의 효과가 컸다고 평가했다. 이 대책에서 역점을 두고 관리했던 보행자 사고 사망자가 12.7% 줄어 전체 감소폭보다 높았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9~11월에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집중적으로 교통안전시설 개선 및 교통안전활동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 최근 3개월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17.5%, 보행 사망자는 22.6% 줄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지역별로 광주(-34.9%), 강원(-20.7%), 부산(-17.5%) 등의 지역에서 사망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고 울산(34%), 대전(11.4%), 인천(10.1%) 등은 증가했다.

보행자 사고의 경우 강원(-35.7%), 광주(-32.3%), 충북(-32%) 등에서 크게 줄었고 경남(22.6%), 울산(20.8%), 대전(16.2%) 등에서 늘었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34건으로 지난해보다 32%(16건) 줄었다. 고령자 역시 지난해 1621건에서 올해 1523건으로 98건(6%)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자체별로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 정도가 차이가 크다”며 “지자체에서 지속 관심을 가져야 지역 주민들의 교통환경도 더 안전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앞으로 경찰청과 함께 지자체별 교통사고 현황과 개선 노력을 상세히 공개해 지자체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읽기 : 1~11월 교통사고 사망자 3443명, 전년비 10%↓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