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등급’ 태풍 너구리 예상경로, 日열도 중심 관통?

2014년 7월 8일 (화) 오전 1:46

83 0

‘역대 최고등급’ 태풍 너구리 예상경로, 日열도 중심 관통?

일본 기상청이 8호 태풍 너구리의 위력과 관련해 7월에 일본 열도에 영향을 끼친 태풍 가운데 역대 최고 등급이라며 고강도 경계 태세를 주문한 가운데 너구리의 예상 경로가 일본 열도를 관통하는 것으로 예측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8일 오전 현재 우리나라 기상청과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너구리가 일본 규슈에 상륙해 일본 열도 한가운데를 뚫고 지나가는 예상 경로를 내놨다. 반면 일본 기상청은 너구리가 북상하면서 오른쪽으로 방향을 더 꺾어 규슈 서남단에 상륙한 뒤 열도 오른쪽 근해를 따라 이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경우 피해규모는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기상청의 8일 오전 10시 예보를 보면 태풍 너구리는 이날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240km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20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너구리는 중심기압 925hPa(헥토파스칼)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한 상태. 중심 부근에는 최대풍속 51m/s의 강풍이 불고 있다.

너구리는 9일 오전 9시 서귀포 남쪽 약 36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는데, 여전히 매우 강한 중형 태풍의 위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태풍은 오른쪽으로 방향을 급격하게 틀어 북동진하다 10일 오전 9시 규슈 서쪽 앞바다에 당도할 전망. 이때 너구리는 중심기압 965hPa의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세력이 조금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중심지역 최대 풍속도 38m/s로 약화한다.

너구리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일본 오키나와(沖繩) 본도 등에 특별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키나와 주민 약 50만 명에 피난 권고령이 내려졌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키나와에 시속 175km, 순간 최고 시속 250km의 강풍이 불면서 최고 높이 14m의 거센 파도가 일었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수십 년 만에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하며 꼭 필요한 일이 아니면 바깥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에비하라 사토시(海老原智) 일본 기상청 예보과장은 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폭풍, 파랑, 해일, 호우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중대한 위험이 닥쳐올 이상 사태"라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50㎧, 순간최대풍속이 70㎧에 달하며 8일 오키나와 지방에 최대 풍속 55㎧의 강풍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우리나라 기상청은 8일 날씨와 관련해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는 낮 동안, 남부 지역은 아침부터 낮 사이에 가끔 비가 오겠다"며 "충청남북도는 늦은 오후에,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늦은 오후부터 밤 사이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중부 일부 지역은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과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올 전망이다. 서울·경기도와 충청남도에는 오전 한때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또한 9일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제주도와 남해안, 경남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많은 비(많은 곳 제주산간 250㎜이상)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