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총선 선거구획정 협상 결렬에 '네탓 공방'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5:16

2 0

여야, 총선 선거구획정 협상 결렬에 '네탓 공방'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수윤 기자 = 여야는 12일 국회 정치개혁특위 활동시한과 총선 예비후보 등록 개시일을 사흘 앞두고 또다시 지도부 간 선거구 획정 협상이 결렬된 데 대해 책임을 상대측에 떠넘기며 '네탓'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협상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야당은) 선거구획정 문제가 아니라 우리에게 불리한 선거제도 이야기를 자꾸 한다"면서 "공정하지 못한 게임의 규칙을 받으라고 요구하면서 그걸 받아들이지 않으면 회동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하는 게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야당은 선거구 획정 문제를 연동형 비례대표 등 공천제도 및 선거제도와 연계시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 선거구 획정에 대한 의지가 조금이라도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또다시 여야 협상이 결렬돼 정치권은 정치 신인들과 국민으로부터 비판을 받게 됐다"며 "야당은 당내 분열 상황에 한 눈만 팔지 말고 제발 현실성 있는 입장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개특위 야당 간사인 새정치민주연합 김태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비례대표 의석을 줄일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면 보완하는 제도 장치를 도입하는 것은 상식의 문제"라며 "그런데 여당은 자신들에게 이익이 되는 것만 취하겠다는 욕심많은 놀부심보를 고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같은 당 유송화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선거구 획정이 되지 않아 국민도, 예비후보들도 혼란스럽다"며 "국회의 선거구 획정이 되지 않은 이유는 오직 새누리당의 욕심 때문이다. 오늘의 협상까지 무위로 만들어버리는 새누리당의 뻔뻔함과 욕심에 국민은 기가 질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는 국민의 생각을 제대로 반영하는 방향으로 발전돼야 한다"며 "과욕은 반드시 불행한 결과를 가져온다는 상식을 여당은 잊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정개특위 여야 간사가 배석한 가운데 선거구 획정과 관련한 주요 쟁점을 놓고 약 2시간 동안 비공개 협상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출처 : yonhapnews.co.kr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