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눈빛이 살아있다…사이다 일침

2017년 10월 8일 (일) 오전 12:40

2 0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눈빛이 살아있다…사이다 일침

극 중 설기찬(이지훈 분)은 자신이 공룡그룹의 잃어버린 아들 구세후 라는 것을 알게 된 후, 공룡그룹이 그간 저질러온 악행에 대해 본격적인 복수를 행하는 중. 친아버지인 구필모 회장(손창민 분)도 설기찬의 정체를 알게 된 가운데,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7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는 구회장을 향한 깊은 감정의 골을 드러낸 설기찬의 모습이 그려졌다. 구회장은 모든 것을 알면서도 정체를 밝히지 않고 공룡그룹을 향해 화살을 겨눈 설기찬에게 분노했고, 이에 맞선 설기찬은 “싫었으니까! 내가 그렇게 그리워하던 아버지가, 내가 그렇게 증오하는 공룡그룹 회장이란 걸 어떻게 받아들여”라며 사무치는 분노를 표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설기찬은 집안 사람들에게 할머니 사군자(김수미 분)가 살아있다는 진실을 폭로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치닫게 만들었다. 양달희(김다솜 분), 이계화(양정아 분)의 악행을 바로잡으려 친남매인 구세경(손여은 분), 구세준(조윤우 분)과 손을 잡고 반격에 나선 것. 설기찬은 사실을 감추려 하는 양달희를 향해 호통치는가 하면, 사군자의 목소리가 녹음된 파일을 들려주며 할머니가 곧 오실거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하는 등 마지막까지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처럼 이지훈은 흡인력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극에 쫄깃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친아버지에게 복수의 칼날을 세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는 동시에, 숨겨둔 진실을 폭로하고 사이다 응징에 나서며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는 것. 미세하게 변하는 눈빛, 디테일한 표정이 살아있는 연기로 흥미를 더하고 있는 이지훈이 남은 방송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고조된다.

이지훈을 비롯해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김다솜 등이 열연 중인 SBS ‘언니는 살아있다’는 오는 14일(토)에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출처 : sport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