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다 마오, GP파이널 쇼트 3위 “좀더 자신감을 가져야겠다”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6:21

13 0

아사다 마오, GP파이널 쇼트 3위 “좀더 자신감을 가져야겠다”

아사다 마오는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5-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에 그쳤다. 기술점수(TES) 34.01점에 예술점수(PCS) 35.12점을 합쳐 69.13점을 따내 에브게니아 메드베데바(74.58점)와 엘레나 라디오노바(69.43점·이상 러시아)에 이어 3위에 그쳤다.

아사다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3회전반 점프·기본점 8.50점)을 수행점수(GOE) 1.71점까지 챙기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어진 트리플 플립-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으로 점수가 깎였고 트리플 러츠를 시도하려다 1회전에 그쳤다.

아사다는 세 차례 점프 과제와 한 차례 스텝 시퀀스를 모두 최고난도인 레벨4로 점수를 보충했지만 자신의 역대 최고점이자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78.66점)에는 접근하지 못했다.

아사다는 경기 후 팬들의 환호에 두손을 모아 합장하며 감사를 표했다. 이에 대해 “일본에서도 팬들이 와주셨다. ‘잘왔다’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함을 표한 것이다”고 했다.

이어 점프 실수에 대해선 “점프에 좀더 자신감을 가져야할 것같다. 아직 내 것이 되지 않았음을 느꼈다. 몸의 감각과 타이밍이 불안정했다”며 “훈련 때도 점프 성공률이 올라가지 않았는데 실전에서도 나온 것이다”고 했다.

아사다 마오는 선수생활을 오래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큰 부상이 없었던 것이 비결인 것같다. 연습이 끝나면 반드시 스트레칭 등 관리를 꼼꼼히 한다. 이런 게 중요하다”고 했다.

또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만회할 프리스케이팅에 대해선 “올시즌 초부터 했던 경기 장면들을 돌아보고 강한 마음을 갖고 들어가겠다”고 역전우승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출처 : biz.heraldcorp.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