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의 정치 스승’ 고이즈미 前총리 “아베, 6월 사임 가능성”

2018년 4월 16일 (월) 오전 3:38

3 0

모리토모(森友)학원과 가케(加計)학원에 대한 특혜 의혹과 이를 숨기기 위한 거짓말이 계속 탄로나면서 지지율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오는 6월께 사임할 것으로 보인다고 아베 총리의 정치적 스승인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 전 총리가 말했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16일자 슈칸 아사히(週刊朝日)와의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가 국회에서 “나나 아내(아키에 여사)가 관련됐다면 총리도, 국회의원직도 그만 둘 것”이라고 말한 것에서부터 모리토모 학원 특혜에 대한 거짓말이 시작됐다고 지적했다.또 그 말이 진심이었다면 아베 총리는 진작에 그만 두었어야 한다면서, 국민들은 그가 지금도 거짓말을 계속하고 있는 것에 질려 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에 대한 지지율은 16일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31%에 그쳤다. 하루 전인 15일 니혼 TV 여론조사에서는 26.7%를 기록, 2012년 12월 총리 취임 이후 가장 낮았다.

이러한 아베 총리의 지지율 급락은 그가 오는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3선에 성공할 것인지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만들고 있다.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패할 경우 자동적으로 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하지만 9월 총재 선거 전에 스스로 물러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고이즈미 전 총리는 아베 총리가 국회 회기가 끝나는 6월20일까지도 물러나지 않고 버틸 경우 상황이 악화돼 올 여름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 후보들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