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중독 저연령화…초등 4학년 1만3000명 위험군

2014년 6월 30일 (월) 오전 12:33

69 0

스마트폰 중독 저연령화…초등 4학년 1만3000명 위험군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18만7000명에 달했으며 저연령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학생이 남학생에 비해 1.6배나 많았다.

여성가족부는 학령전환기 청소년 156만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부와 함께 실시한 '2014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스마트폰 중독 위험군은 18만6599명으로 2013년 24만249명에 비해 감소했다. 고위험군은 2만6296명, 잠재적 위험군은 16만303명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중·고생의 위험군 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초등 4학년의 경우는 전년 1만372명에 비해 2811명 증가한 1만3183명으로 조사돼 스마트폰 중독이 저연령화되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인터넷 중독 위험군은 10만5057명으로 2013년 조사 결과와 비슷하며 고위험군은 9541명, 잠재적 위험군은 9만5516명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중독 위험군의 경우는 여자 청소년이 11만4442명으로 남자 청소년 7만2157명보다 약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진단 결과 위험군으로 확인된 청소년에 대해 보호자 동의를 받아 전국 17개 시·도 지역 협력망을 통해 상담 및 병원 치료를 연계하는 한편 중독 치유·해소 서비스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가부는 특히 초등생의 스마트폰 중독 저연령화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 미래부 등 관계 부처와 협력해 건강한 스마트폰 이용습관 형성을 위한 예방 교육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성별에 따른 중독 현상의 차이를 고려해 현재 운영 중인 인터넷치유학교 및 가족치유캠프에 성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치유 효과를 높여 나갈 방침이다.

여성가족부 김성벽 청소년매체환경과장은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다사용에 따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정에서부터 각별한 관심과 지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여성가족부도 피해 청소년의 효과적인 치유를 위해 진단·발굴부터 상담·치료까지 포함하는 종합적인 서비스 지원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