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배우자로부터 “사랑해”

2017년 10월 8일 (일) 오전 2:30

1 0

서울시민이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배우자로부터 “사랑해”

8일 서울여성가족재단이 실시한 ‘서울시민 마음알기’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장 듣고싶은 말 1위는 ‘사랑해’(18.5%)였다. ‘수고했어’(7.9%), ‘잘하고 있어’(7.6%), ‘감사합니다’(6.9%)의 순이었다.

여성은 ‘사랑해’(14.5%), ‘감사합니다’(9.0%), ‘잘하고 있어’(8.8%)의 순이었다. 단 20대(14.3%) 30대(11.5%) 여성은 ‘잘하고 있어’를 가장 듣고 싶어했다. 남성은 ‘사랑해’(22.7%), ‘수고했어’(7.2%), ‘잘하고 있어’(6.5%) 순을 기록했다.

이런 말을 해줬으면 하는 대상은 배우자(28.0%), 부모(20.5%), 자녀(16.1%)의 순서였다. 연령대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10대는 남녀 모두 1위 부모, 2위 친구였다. 20대는 여성은 연인(10.6%), 직장상사(10.6%)였고 남성은 연인(23.8%), 친구(10.5%)였다. 30~40대는 남녀 모두 배우자가 1위였으나 50~60대는 여성은 자녀, 남성은 배우자가 1위였다.

지금 가장 하고 싶은 말 1위도 ‘사랑해’(24.2%)가 가장 많았다. ‘건강하세요’(9.6%), ‘감사합니다’(9.5%), ‘힘내, 파이팅’(5.7%) 등이 뒤를 이었다. 하고 싶은 말 대상은 부모(24.7%), 배우자(23.1%), 자녀(21.5%) 순이었다.

요즘 가장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은 배우자(25.0%), 친구(24.5%), 자녀(15.8%), 부모(11.1%) 순이었다. 이야기하고 싶은 주제는 가족생활(43.7%), 연애·결혼(15.8%), 취업·이직(10.6%) 등의 순서였다.

현재 고민은 세대별로 달랐다. 전체 1위는 소득·생계(22.2%), 진로·꿈(21.6%), 노후준비(19.5%) 등이었으나 10~20대는 진로·꿈, 30~40대는 소득·생계, 50~60대는 노후준비를 꼽았다. 특히 40대 여성은 ‘자녀교육’(24.4%)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

더 나이 들기 전에 해보고 싶은 것으로는 여행(58.1%)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취미활동(9.5%), 공부(4.9%)가 뒤를 이었다.

이 조사는 2015년 12월4~10일 15~64세 서울시민 11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도 95.0% 수준에서 ±3.0%p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서울가족들이 서로 소통하고 이해하기 위한 프로그램과 캠페인을 단계별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