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임주은, 남다른 교육 방식 ‘눈길’

2013년 11월 21일 (목) 오전 1:28

111 0

  재경일보 김영주 기자 yjkim@jkn.co.kr   김영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난 방송에서 제국고 교사로 부임한 현주가 탄(이민호 분)과 은상(박신혜 분)이 속한 교실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남다른 교육 방식으로 학생들의 시선을 모았다.

그녀는 “듣자 하니 너희들은 돈으로 서로를 차별한다던데, 앞으로 난 너희를 성적으로 차별할 생각이다”라고 선언한 뒤, 이어 “나한테 학생은 딱 두 부류다. 공부 잘하는 영숙이, 공부 못하는 영숙이”라며 가장 성적이 좋은 찬영(강민혁 분)을 제외한 모든 이들을 ‘영숙이’라 지칭했다.

이에 대부분의 학생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고, 제국고의 계급사회에 불만을 느끼던 은상 만이 여타 선생님들과 다른 교육 방식을 지닌 그녀의 등장에 반가운 듯 미소 지었다.

이날 현주는 사회배려자 집단과 상속자 집단을 분류해 극심한 차별을 일삼던 제국고 학생들의 문제점을 처음으로 지적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처럼 그들 사이의 벽을 허물기 위한 그녀의 맞불작전이 물질만능주의에 빠진 학생들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시발점이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원(최진혁 분), 효신(강하늘 분)과 삼각 관계에 놓인 현주의 애틋한 로맨스와 더불어 교단에 선 그녀의 활약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SBS ‘상속자들’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출처 : news.jkn.co.kr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