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결핍한 남성 노인, 우울증 위험 높다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6:41

5 0

12일 연세대 의과대학 김창오(노년내과), 김현창(예방의학), 이유미(내분비내과) 교수팀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시와 인천광역시 강화군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2853명(남 962명, 여 1891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혈중 비타민 D농도가 낮을수록 우울증상이 많은 경향을 보였다.

이같은 현상은 남성에서 두드러졌는데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충분한 그룹(30.0 ng/ml 이상)에 비해 비타민 D가 부족(10.0~19.9 ng/ml)한 경우는 2.50배, 결핍(10.0 ng/ml 미만)한 경우는 2.81배까지 우울증상을 가질 확률이 높았다. 반면 여성은 부족한 경우 1.11배, 결핍한 경우 1.31배까지 높아졌다.

이런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비타민 D가 면역 기능과 염증반응의 균형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유해한 활성산소로부터 뇌신경을 보호하는 역할도 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했다.

65세 이상 2853명 중 남자의 8.2%, 여자의 18%는 비타민 D가 결핍한 상태였다. 비타민 D가 부족한 노인의 비율은 남자 47.2%, 여자 51.6%였고 비타민 D가 충분한 노인은 남자 8.5%, 여자 7.4%에 불과했다.

김창오 세브란스병원 노년내과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의 일반 노인인구에서 처음으로 낮은 혈중 비타민 D농도와 우울증상의 관련성을 확인했지만 정확한 기전에 대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여자보다 남자에서 관련성이 더 강한 이유에 대한 후속 연구도 진행돼야 한다고”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기분장애학회 공식학술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에 10월 9일자 온라인 버전으로 소개됐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