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 야당 살리는 결정 내려주길"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4:35

5 0

문재인 "안철수, 야당 살리는 결정 내려주길"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12일 안철수 전 대표의 거취를 탈당쪽으로 기울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야당을 살리는 결정을 내려주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선거구 획정을 두고 여야 지도부간 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탈당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그렇게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당 차원에서 국민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서로 힘을 모으고 통합하고 이런 길로 가야 하는데 탈당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안타깝고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주장한 혁신전당대회 주장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안 전 대표의 혁신전대 주장) 취지의 진정성은 믿는다"면서도 "안 대표가 아무리 진정성을 갖고 제안해도 우리 당내 현실로 보면 그렇게 경쟁하는 전대로 갈 경우에 혁신의 힘을 모으는 그런 결과가 되기보다는 또 다시 분열하거나 후유증 남기는 그런 결과로 귀결될 가능성이 높은 것이 사실이라고 본다"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문 대표는 "전체 의원들이 상황의 절박성 때문에 두 사람이 함께 손을 잡으면 앞으로 당 운영이나 또 혁신에 관한 전권을 줄 수 있다는 것"이라며 "함께 손잡고 우리 당을 혁신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이 또 다시 있을 수 있을까 우리 야당의 현실에서 두 번 다시 마주하기 힘든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혁신에 관한 전권을 충분히 당으로부터 부여받고 함께 혁신을 추진해 나가는 방향에서 서리 미리 자세하게 합의를 하고 손을 잡는다면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혁신의 길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안 전 대표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알 수 없지만 마지막까지 함께 만나서 대화하는 노력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출처 : view.asiae.co.kr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