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리그 꼴찌 WBA에 0-1 충격패…맨시티 우승 확정

2018년 4월 16일 (월) 오전 12:04

5 0

맨유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WBA와의 2017-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맨유의 패배로 리그 1위 맨체스터 시티(28승3무2패·승점 87)는 우승을 확정했다. 2위 맨유(22승4무6패·승점 71)가 남은 5경기를 모두 이겨도 맨체스터 시티의 승점을 넘지 못하기 때문이다. 맨유는 지난 33라운드 경기에서 맨시티를 3-2로 꺾으며 라이벌의 자력 우승을 저지했지만, 예상치 못한 이날 패배로 라이벌의 우승을 앞당기게 됐다.

반면 WBA는 24승무12패(승점 24)로 강등을 피하기 위한 마지노선인 17위에 자리하고 있는 스완지 시티(33승8무9패·승점 33)와의 승점 차를 11점으로 좁혔다.

이날 맨유는 전반전 몇 차례 결정적 찬스가 있었지만 WBA 골키퍼 벤 포스터의 연속 선방에 막혔다. 전반 18분 로멜루 루카쿠가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아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포스터가 앞으로 뛰어나와 막았다. 알렉시스 산체스가 흘러나온 공을 따내며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포스터가 넘어지면서 쳐냈다.

맨유는 후반에도 WBA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이 실패했고, 오히려 실점하며 경기를 내줬다. 후반 28분 WBA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중볼 경합을 하던 맨유의 네마냐 마티치가 실수로 공을 골대 앞으로 보냈고, WBA 공격수 제이 로드리게스가 이를 놓치지 않고 헤딩으로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맨유는 남은 시간 만회를 위해 노력했으나 결국 득점하지 못하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맨유는 최근 가파른 상승세의 3위 리버풀(20승7무6패·승점70)에게도 쫓기게 됐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