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에 대한 상식 이어 최적의 속눈썹 길이도 화제, '너무 길어도 안 예뻐'…적절한 길이는?

2015년 4월 2일 (목) 오후 4:24

47 0

눈썹에 대한 상식 이어 최적의 속눈썹 길이도 화제, '너무 길어도 안 예뻐'…적절한 길이는?

폭스뉴스는 25일(현지시간) 최적의 속눈썹 길이는 눈을 떴을 때 그 폭의 길이가 3분의 1이 적당하다는 연구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애틀랜타 조지아 기술연구소의 기계공학자인 데이비드 후는 "지금까지 속눈썹의 기능은 햇빛 차단, 먼지 유입 방지, 눈깜박임반응 방아쇠 장치(blink-reflex triggers) 등으로 여겨져 왔다"며 "그러나 속눈썹의 이점이 무엇인지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는 없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후와 동료들은 살아있는 흰눈표범이나 야생 멧돼지의 눈을 관찰하기보다는 뉴욕 자연사박물관 지하에 보관된 동물 가죽의 눈썹을 연구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들은 고슴도치에서부터 기린에 이르기까지 포유동물 22종을 대상으로 눈을 떴을 때의 크기와 속눈썹 길이를 측정했다. 측정 결과, 반짝반짝 빛나는 쬐그만 눈을 가진 고슴도치는 그 눈의 직경이 1㎝에 불과했고 기린 눈은 약 4㎝였다. 사람 눈의 크기는 2㎝가량이다. 연구원들은 예상대로 속눈썹이 길수록 눈도 크며, 평균적으로 속눈썹 길이는 눈 너비의 3분의 1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속눈썹은 바람의 흐름을 안구 표면으로부터 떼어놓는 일종의 '과속 방지턱' 역할을 한다고 후는 설명했다. 또 속눈썹이 없다면 안구 건조, 박테리아 등 미세 입자의 틈입에 취약해진다고 덧붙였다. 과속 방지턱이 클수록 효과가 크듯이 속눈썹이 길수록 좋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너무 길면 오히려 깔때기로 눈에 바람을 불어넣는 것 같은 현상이 생겨 안구를 더 건조하게 만든다.

이들 연구팀은 낙타 속눈썹에서 훌륭한 인조 속눈썹 제조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낙타의 2열로 된 촘촘한 속눈썹은 안구 표면을 스쳐 지나가는 공기 흐름을 차단시켜 건조한 모랫바람에도 견딜 수 있게 해준다.

출처 : segye.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