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모바일게임 ‘융단폭격’ …13종 새로 나온다

2014년 7월 8일 (화) 오전 5:07

78 0

넥슨, 모바일게임 ‘융단폭격’ …13종 새로 나온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8일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스트리트파이터4 아레나'를 포함한 모바일게임 13종을 공개했다.

넥슨은 데브캣스튜디오를 포함한 자회사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온라인게임 시장과 같은 참신한 서비스를 펼쳐나가겠다는 의지다.

실제 이날 행사에서는 넥슨이 2년여 동안 개발한 정통대작 '프로젝트Q'와 메이플스토리 지적재선권(IP)를 활용한 '포켓 메이플스토리 for Kakao', 유명게임 '스트리트파이터4 아레나' 등 기대작들을 대거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데브캣스튜디오의 신작 '마비노기 듀얼'은 인기 온라인게임 '마비노기'IP를 활용한 트레이딩 카드게임으로, 12장의 카드구성과 운용의 묘미를 느낄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자회사들의 신작도 기대를 모았다. 지난해 '몬몬몬 for Kakao'로 모바일시장에 처음으로 도전한 넥슨지티는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된 1인칭 총싸움게임 '프로젝트OK'와 다양한 적략으로 스테이지를 공략하는 정통 택틱스게임 '프로젝트30'을 함께 공개했다.

또한 상반기 모바일게임 화제작 '영웅의 군단'을 개발한 엔도어즈 김태곤 상무가 차기 프로젝트 '광개토대왕'을 최초로 발표했다. 광개토대왕은 임진록 이후 15년 만에 선보이는 한국적 스타일의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삼국시대 고구려 광개토대왕의 활약상을 그리고 있다.

정상원 넥슨 부사장은 "모바일게임만의 차별화된 재미가 무엇인지 고민을 거듭했다"며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탄탄한 개발역량, 다양한 게임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신작들을 꾸준히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