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누구나 와도 좋소” 오픈 플랫폼, 한국 창작열정 살린다

2015년 3월 31일 (화) 오후 6:00

45 0

네이버, “누구나 와도 좋소” 오픈 플랫폼, 한국 창작열정 살린다

올 1월 네이버 뮤지션리그 출신 혼성 듀오 니들앤젬(Needle&Gem)은 유명 인디 레이블인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와 정식 계약을 맺었다. 네이버 뮤지션리그 출신으로 유명 레이블과 정식 계약을 맺은 첫 사례다. 니들앤젬은 같은 레이블 소속인 10cm, 옥상달빛, 요조 등 유명 홍익대 앞 뮤지션들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지난해 7월 문을 연 네이버 뮤지션리그는 자신의 음악을 대중에게 알리기 쉽지 않았던 음악 창작자들이 대중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이다. 니들앤젬의 멤버 에릭 유와 레베카 정은 뮤지션리그 초창기인 지난해 8월부터 자작곡 ‘돈(Dawn)’ ‘피전스 홈(Pigeon’s Home)’ 등을 올려 인기를 모았다.

네이버는 음악뿐 아니라 웹툰 웹소설 일러스트레이션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 있는 창작자들을 위한 콘텐츠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창작자들이 마음껏 활동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돼 콘텐츠 생태계도 활기를 띠고 있다.

뮤지션리그는 음악 창작자라면 누구나 참여하는 오픈리그와 오픈리그에서 이용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실력파 뮤지션이 모인 베스트리그로 구성된다. ‘빅베이비 드라이버’ ‘타마로즈’ ‘롱디’ 등 인디음악계의 실력파 뮤지션을 비롯해 음악을 공부하는 학생까지 1600개 이상 팀이 6700여 곡을 등록했다. 뮤지션리그가 활발한 이유는 팬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됐기 때문. 네이버는 오픈 당시부터 참가하는 음악 창작자가 이미지, 자기소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주소 등을 활용해 뮤지션 홈을 직접 꾸밀 수 있게 했다.

네이버는 만화가가 되는 문턱도 확 낮췄다. 출판 만화 시절 만화가가 되는 길은 멀고도 험했다. 기성 만화가의 문하생으로 들어가 지우개질부터 시작해 10년 가까이 배워도 정식 데뷔할 기회를 잡기 쉽지 않았다.

네이버 웹툰도 뮤지션리그처럼 누구나 자신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도전만화 코너와 도전만화에서 승격한 작품들이 모이는 베스트 도전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베스트 도전에서 인정받은 작품은 네이버 웹툰에서 정식 연재 작가로 활동할 수 있다.

웹툰 작가의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2013년엔 페이지 수익 배분(PPS·Page Profit Share) 프로그램도 도입했다. 작가들은 △웹툰 페이지 하단에 텍스트나 이미지 광고를 붙이거나 △미리보기나 완결보기 등의 방식으로 콘텐츠를 유료로 판매하거나 △웹툰을 활용한 파생 상품을 노출시키는 등의 방법으로 원고료 외의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이를 통해 한 달 동안 약 8000만 원의 고수익을 올리는 작가도 나왔다. 또 정식 연재 작가에게 건강 검진을 제공하는 등 복리 후생 지원도 강화했다.

2013년 1월 문을 연 네이버 웹소설도 모바일 장르소설 콘텐츠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정식 작가가 아니라도 작품을 올릴 수 있는 챌린지리그에서 활동 중인 아마추어 작가는 지난해 6만2000여 명에 이른다. 네이버 웹소설 연재로 ‘억대 연봉’을 받는 작가도 등장하면서 순수문학 작가도 웹소설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 밖에도 네이버는 일러스트레이션 창작자를 위한 ‘그라폴리오’, 애니메이션을 위한 ‘애니시어터’ 등도 운영 중이다. 한성숙 네이버 서비스총괄이사는 “역량 있는 창작자들이 이용자들과 손쉽게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창구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