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기자회견중 오열 “아내-딸 말고 날 질타해달라”

2015년 4월 1일 (수) 오전 5:45

44 0

가수 김태우는 4월1일 오후2시 서울 서초구 가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대표 프로듀서로 있는 소울샵 엔터테인먼트(이하 소울샵) 측과 소속 가수였던 길건의 전속계약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태우는 "일단 너무 죄송하다. 내가 많이 부족했고 잘하고 싶었던 열정과 의지와는 다르게 일이 이렇게 흘러갔다"며 "물론 각자 자기 입장이 있겠지만 난 사실 시간이 지나면 진실을 알게 될 거란 생각 때문에 계속 함구를 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김태우는 "이렇게 6개월이란 시간이 흘렀는데 내가 가슴이 제일 아픈 건 내 가족들이 많이 다쳤다는 거다. 그 시기에 SBS ‘오 마이 베이비’란 출연하게 됐는데 방송으로 가족을 공개하지 않았다면 이런 화살이 가족에게 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난 괜찮다. 연예계 생활을 오래 해왔기 때문이다. 가족을 향한 이유없는 나쁜 시선이 날 이 자리에 오게 한 가장 큰 이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태우는 소울샵 이사로 재직 중인 아내 김애리 씨에 대해 "내가 아내 조건을 많이 따져 결혼을 했다거나 아내가 학력을 위조했다는 소문은 사실과 다르다"며 "소속 가수들과 갈등이 많이 심화돼 여기까지 오게 됐는데 가족은 안 되겠더라. 3살, 4살된 딸을 욕하고 아내에 대한 유언비어가 마치 사실인 것마냥 기사화가 됐다. 내가 욕먹고 질타받는 건 괜찮다. 그게 정말 잘못한 거면 내가 반성하고 늬우치면 되지만 아내는 연예인도 아니고 연예인 아내라는 이유만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사실과 다른 이미지가 사실로 믿겨진다. 거기서 후회가 좀 되더라. 난 아내를 정말 사랑한다. 내 가족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태우는 "나라고 왜 억울한 점이 없겠냐. 하지만 억울한 이야기를 하면 처음부터 되풀이될 것 같다. 날 비난하고 날 질타해달라"며 오열했다.

김태우는 잠시 말을 잇지 못 하다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연습생도 많아졌고 새 가수도 나왔다. 갈등이 생겼고 갈등으로 인한 오해가 깊어지니 소송까지 가게 되더라. 다시는 반복하지 않을 거다"며 "누구나 인생에 전환점이 있다고 하던데 난 이번 일인 것 같다. 더 성숙해지겠다. 또 사람들에게 힘이 되고 행복을 줄 수 있는 음악을 하겠다. 내게 이제 중요한 건 그것뿐인 것 같다. 다시 한 번 마지막으로 부탁드린다. 우리 가족 정말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다 내가 결정한 것이니 날 질타해달라. 되게 상처 안 받고 잘 안 다치는 스타일인데 가족은 안 되겠더라"고 말했다.

한편 소울샵 측과 길건은 지난해 11월18일 소울샵 측이 먼저 길건에게 전속계약 해지 관련 내용증명을 보낸 것을 시작으로 전속계약 문제에 대한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길건은 소울샵 측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아 배상금을 지불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진실 규명을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제안했지만 소울샵 측은 이를 거절했다. 이에 길건은 3월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유니플렉스에서 단독 기자회견을 열고 소울샵 측과의 전속계약 문제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