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현송월, 본명은 한송월 무려 연상…"김정일의 이별 지시 있었다"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5:44

3 0

김정은의 현송월, 본명은 한송월 무려 연상…"김정일의 이별 지시 있었다"

북한 유명 예술단 단원으로 활동하다 김정일 사망 이후 한국에 온 탈북자 김모씨는 “평양음대 출신인 현송월은 보천보전자악단의 대표적인 여가수였는데 2006년 갑자기 활동을 중단하고 사라졌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현송월을 김정은으로부터 갈라 놓으려고 활동중단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보천보전자악단이 2006년 발표해 유명해진 ‘미래가 아름다워’와 ‘휘파람 총각’ 등이 바로 현송월이 부른 노래다. 이번 무대에서 부른 ‘준마처녀(일 잘하는 여성)’는 현송월이 2005년 발표해 북한 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노래다. 현송월은 2006년 이후 공연무대에 등장하지 않았다.

김씨는 현송월의 본명은 한송월이라며 “김정은이 스위스 베른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2000년초부터 현송월과 본격적인 관계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김정일과 함께 보천보전자악단 공연을 자주 관람하면서 연상인 현송월에게 마음을 품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김씨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예술인들을 측근들이나 가족들을 위한 공연에 활용하고 때론 가족들과 식사도 즐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두 사람이 가까워질 기회가 있었을 것”이라며 “송월이는 이때 다른 남성과 사귀고 있었는데 김정은이 끈질기게 만남을 요구해 사귀기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씨는 “김정은은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졸업을 앞두고 현송월과 관계를 정리하라는 김정일의 강력한 지시로 이별을 받아들였다”며 “송월이도 이때 지금 사는 세대주와 결혼했지만, 김정은의 요구로 관계를 지속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씨의 증언은 현송월이 임신한 아이도 김정은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현송월의 남편이 호위사령부 군관이라고 말했다.

출처 : news.chosun.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