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어떻게 예니로 들려?”…백악관도 ‘로럴 vs 예니’ 음성 논쟁

2018년 5월 18일 (금) 오전 1:53

2 0

“그게 어떻게 예니로 들려?”…백악관도 ‘로럴 vs 예니’ 음성 논쟁

‘로럴(Laurel)’과 ‘예니(Yanny)’ 논쟁이 백악관으로도 번졌다. 지난 16일(미국 시각)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에는 한 음성 파일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녹음된 음성이 ‘로럴’로 들리는지 ‘예니’로 들리는지 물었다. 인터넷은 즉시 ‘로럴’로 들린다는 쪽과 ‘예니’로 들린다는 쪽으로 갈렸다. 2015년 ‘파검(파랑·검정)’ ‘흰금(흰색·금색)’ 드레스 색깔 논쟁처럼 인터넷에서 논쟁이 불붙었다.

백악관도 논쟁에 뛰어들었다. 백악관은 17일 저녁 공식 트위터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 라즈 샤 부대변인 등에게 음성을 들려주고 이들이 답을 하는 45초 길이의 영상을 올렸다.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답은 ‘#로럴’이라고 쓴 이방카는 영상에서도 ‘로럴’을 고수했다. 그는 “너무나 분명히 로럴”이라며 당연하다는 듯 웃음을 터뜨렸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로럴이다. 하지만 필요하다면 예니로 바꿀 수도 있다”고 답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예니파’로 판명됐다. 그는 ‘당신은 ‘로럴’로 들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입장이 뭔가’라는 질문에 “당신이 CNN에서 정보를 얻는 게 확실하다. 왜냐하면 (CNN은) 가짜뉴스이기 때문이다. 난 예니로만 들린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와 각을 세워 온 CNN이 이번에도 자신에 대한 가짜뉴스를 보도했다고 코믹하게 풀어낸 것이다.

메르세데스 슐랩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국장과 펜스 부통령 등도 ‘예니’를 선택했다. 펜스 부통령은 음성을 듣고 “대체 예니가 누구냐”라고 반문했다.

출처 : news.chosun.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