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사건 아이들의 고백 …"진짜인 줄 알았다" 소름돋는 반전

2015년 12월 12일 (토) 오전 8:38

5 0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 사건 아이들의 고백 …"진짜인 줄 알았다" 소름돋는 반전

12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세 모자 사건'의 배후에 감춰져 있던 무속인 김 씨에 대한 진실을 알아보고, 세 모자가 왜 무속인에게 빠질 수밖에 없었는지 그 원인을 분석해 보는 시간을 갖는다.

앞서 자신들이 수년 간 집단 혼음을 강요받으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세 모자 사건. 그리고 자신들을 도와준 유일한 사람이라는 무속인 이모할머니 김씨. 그러나 그들의 주장은 지난 방송을 통해 거짓임이 드러났다.

지난 7월25일, 무속인 김씨는 SBS를 찾아와 자신은 세 모자 성폭행 사건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방송 이후 수사는 급물살을 탔고 곧 무속인 김씨 주거지의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그리고 그곳에서 발견된 다량의 녹취 파일. 압수수색 이후 김씨는 구속됐다.

이후 세 모자 사건을 꾸준히 취재해온 제작진은 무속인 김씨의 측근으로 소개됐던 박미자(가명)씨의 가족을 만났다. 그녀는 알뜰한 성격으로 꽤 큰돈을 모았다고 한다. 그러나 무속인 김씨에게 빠져 박씨가 집을 나갔고, 이후 가족들이 그녀의 재산을 확인해 본 결과 박씨 앞으로 된 재산은 모두 처분되고 없었다고 한다.

제작진은 이 밖에도 무속인 김씨와 연관된 여러 피해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김씨의 피해자들은 그녀가 오래 전부터 자신을 추종하는 사람을 이용해 세 모자와 똑같은 방법으로 세뇌를 시켜 돈을 빼앗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이용했다고 모두 입을 모았다.

한편, 세 모자 사건의 아이들이 무속인 김씨에 대해 입을 열었다. 준호(가명)와 준수(가명)는 기자회견부터 끊임없는 고소, 유튜브 영상 업로드까지 모든 행동을 무속인 김씨가 시켜서 한 일이라고 고백했다.

세 모자 사건의 남은 이야기와 무속인 김씨, 그리고 아이들이 전하는 진술은 오늘(12일) 밤 11시 10분, SB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출처 : news.chosun.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