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형 프로젝트 발굴로 위기 돌파"

2018년 9월 16일 (일) 오전 12:12

3 0

경북도, "대형 프로젝트 발굴로 위기 돌파"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미래 경북을 먹여 살릴 대형 프로제트 발굴을 위한 '미래 경북 메가 프로젝트 기획단'이 구성돼 17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민선7기 이철우 호의 출범과 함께 경북의 미래를 새롭게 열어갈 대형 프로젝트 개발이 필요하다는 인식과 최근 경북도의 대형 프로젝트의 바로미터가 되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국비 확보에서도 R&D 분야, 문화, 환경 분야 등의 예산이 전년보다 많이 줄어 새로운 신규시책 발굴로 2020년 국비 예산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도정의 미래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미래전략기획단장이 총괄반장을 맡고 신산업반, 농어업반, 문화관광반, 환동해 전략산업반, 산림산업반, 생활밀착형 SOC반 등 7개반으로 반별 3~4명으로 구성됐다.

주요업무는 해당 분야 대형프로젝트 사업 발굴 및 사업화, 국비확보 신규사업 발굴, 정부 혁신성장 대응 등이며 월 2회 정례회의와 수시회의를 통해 추진현안을 점검하고 협조사항을 논의한다.

윤종진 행정부지사는 "경북도가 많이 어렵다. 특히 앞으로 경북의 미래 먹거리인 대형 프로젝트 사업이 눈에 뛰지 않는다는 데에 더 큰 문제가 있다"며 "TF팀을 구성한 이유도 이러한 현실인식에서 비롯된 만큼 문제의식을 가지고 사업발굴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newsis.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