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팀의 공동묘지” “카잔의 저주”…독일·브라질·아르헨, 모두 카잔서 탈락

2018년 7월 7일 (토) 오전 1:57

1 0

“강팀의 공동묘지” “카잔의 저주”…독일·브라질·아르헨, 모두 카잔서 탈락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던 독일, 브라질, 아르헨티나가 줄줄이 탈락했다. 특히 이들은 모두 카잔 아레나에서 패한 뒤 짐을 싸 ‘카잔의 저주’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위인 브라질은 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벨기에(FIFA 랭킹 3위)와의 대회 8강전에서 1-2로 패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비롯해 월드컵에서 4차례 우승했던 FIFA 랭킹 1위 독일은 1938년 이후 처음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독일은 지난달 27일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한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0으로 패하며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당시 한국이 디펜딩 챔피언이자 FIFA 랭킹 1위인 독일을 꺾자 각종 언론 매체에서는 ‘카잔의 기적’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강팀의 공동묘지 카잔(level****)”, “카잔의 저주(C***)”, “모든 이변은 한국 독일전부터 시작되었다(chur****)”, “카잔의 악몽(Deanflu****)”, “이야 생각해보니 그러네ㅋㅋㅋㅋ 카잔이 강팀들의 무덤이 되버렸다 ㄷㄷ(솜**)”, “역으로 올라간 팀들은 카잔의 축복(R****)”라며 놀라워했다.

한편 현재까지 남은 팀 중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국가는 잉글랜드와 프랑스뿐이다. 잉글랜드는 7일 오후 11시 스웨덴과의 8강전을 앞두고 있으며, 4강에 진출한 프랑스는 11일 새벽 3시 벨기에와 격돌한다.

또한 읽기 : 결승만 남겨둔 러시아월드컵…첨단기술로 승패갈렸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