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사드기지 통행여부 16일 재논의…합의될까

2018년 4월 16일 (월) 오전 1:16

7 0

軍, 사드기지 통행여부 16일 재논의…합의될까

국방부와 소성리 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 등 사드반대 단체가 16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시설개선 공사 자재·장비 반입 통행을 놓고 재논의에 들어간다.

반대 측은 지난해 11월 사드기지에 반입된 민간 임대 장비의 반출만을 허용한다는 입장이었지만, 군 당국이 12일 미군 장비만 가지고 나오면서 ‘거짓말’을 했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2일 사드기지에 진입한 트레일러는 반대단체 주장대로 롤러, 로더, 다목적 굴착기, 불도저 등 주한미군의 중장비만 반출했다.

군 관계자는 “오늘 재논의 하는 자리에서 해당 사안에 대해 설명을 드릴 예정”이라며 “당시 노후한 중장비를 빼낸다고 이야기를 했다. 약속을 어긴 것은 아니고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당초 노후한 장비를 구분 없이 반출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지난 12일 미군과 임대업체 간에 장비의 반출·재진입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 등을 놓고 고민을 거듭하다가 결국 민간 임대장비의 반출은 보류하게 된 것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이번에 나간 미군 장비는 대부분 롤러, 굴착기 등 기반을 다지는 장비”라며 “시설공사와는 관계가 멀다”고 밝혔다.

소성리 대책위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장비 노후화 등으로 민간 임대업자들의 고충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그래서 지난 11월에 반입된 중장비의 반출은 허용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방부가 제대로 설명을 하지 않고 미군 장비만 반출해 신뢰의 문제가 생기게 된 것”이라며 “오늘 재논의에서 미군 장비만 반출된 상황에 대한 설명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복리후생에 관련된 공사에 대해서 지난해부터 반대하지 않고 있는 입장”이라며 “국방부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으면 협상이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