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치혐오 부추기는 한국당, 제1야당 걸맞는 실력발휘해야”

2018년 10월 14일 (일) 오전 1:49

2 0

與 “정치혐오 부추기는 한국당, 제1야당 걸맞는 실력발휘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중반전에 접어든 국정감사와 관련 자유한국당을 향해 “제1야당의 무게에 맞는 실력발휘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경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회의원 의정활동의 꽃이라는 국감이 한국당 등 일부 야당의 시대착오적 인식으로 소모적인 정쟁만 난무하며, 국민의 정치혐오만 부추기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 없이 화려하고 달콤했던 지난날의 권력 재탈환에만 심취해 정부의 국정운영을 견제·감시해야 하는 국회의원으로서의 본분은 망각한 채 그저 뉴스 메이커가 되는 데에만 혈안이 돼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감 첫 주차에 화제를 모았던 한국당 의원들의 활동을 언급하고 “이쯤 되면 한국당이 추구하는 국감의 본질이 무엇인지 궁금할 지경”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이것이 대선과 지선에서 혹독한 국민의 심판을 받고도 과거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나 뼈를 깎는 쇄신 없이 지금에 이른 한국당의 현재”라며 “청산되지 않은 역사는 반복된다는 만고불변의 진리가 통하는 순간”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또한 ‘한반도 평화’ 이슈에 대해서도 “힌반도 평화와 번영, 나아가 동아시아 재편을 위한 역사적 분기점을 맞는 시점에 당사국으로서 여야 없이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이라며 “세계가 극찬하는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와 남북경협특위 구성에 나몰라라로 일관하고 있는 한국당은 대체 어느 나라의 제1야당이느냐”고 되물었다.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