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정상회담서 북일대화 촉구 방침”

2018년 9월 16일 (일) 오전 2:23

1 0

“文대통령, 남북정상회담서 북일대화 촉구 방침”

한국 정부가 오는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 측에 일본과의 정상회담 개최 또한 촉구할 방침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남북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과 북한 간의 대화가 본격화돼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도 완화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서훈 국가정보원장도 한국 정부 특사단의 일원으로 지난 5일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북한 측에 북일정상회담 개최를 요구하면서 특히 납북 일본인 문제에 대해 “일본과 북한이 직접 협상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10일 일본을 찾은 서 원장으로부터 방북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고 “김정은과 직접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아사히는 “이 같은 일본 정부의 의향에 따라 문 대통령이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일본과의 대화를 재차 제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에도 외교경로를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선 정상들이 직접 만나야 한다”고 북한 측에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북한 측은 일본과의 정상회담 등에 앞서 지난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서 합의한 일본 측의 과거사 청산, 즉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와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북한 당국자들은 앞서 서 원장 등의 방북 때도 북일정상회담의 개최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일본 측의 대북 접근방식을 문제 삼아 “지금은 때가 아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북일 양측은 2002년 9월 평양에서 열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김정은 위원장의 부친)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 간 정상회담 당시 각각 일본의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 및 경제적 보상, 그리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국교정상화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평양선언’을 채택했다.

아사히는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이 끝나면 아베 총리에게 전화로 그 결과를 설명해줄 전망”이라며 “이달 하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일본과의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읽기 : ‘정상회담 효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11%P 올라 61%

출처 : news.donga.com

카테고리 페이지로

Loading...